LK-99 후속 초전도체 검증 ‘설왕설래’…특허 출원하자 관심 ‘재점화’

30

PCPOSOS 발표 후, 과기계vs학계 입장 엇갈려

학계 “검증 논란된 LK-99와 별반 다르지 않아”

신성델타테크 등 관련 테마주 ‘급등’

과기정통부 “한동안 성과 미진해 국책 지원 줄다, 최근 중심 사업 진행”

퀀텀에너지연구소 및 한양대 연구진이 공개한 상온 초전도체'LK-99'. ⓒ뉴시스 퀀텀에너지연구소 및 한양대 연구진이 공개한 상온 초전도체’LK-99′. ⓒ뉴시스

LK-99 후속 초전도체 물질 검증을 두고 과학기술계와 학계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초전도체란 저온 상태에서 전기 저항을 ‘0’으로 만들어 전력 손실을 없애는 효과를 가져온다. 초전도체 실현은 양자 컴퓨터, 핵융합 발전으로 이어져 현재 전 세계적인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연구진은 상온·상압 초전도체인 ‘LK-99’라는 물질을 개발했다고 발표해 주목 받았다. 이러한 기대감을 뒤로 하고 초전도저온학회 검증위원회는 LK-99를 초전도체라 보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후 LK-99를 개발했다고 주장한 연구진은 후속 초전도체를 만들었다며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진은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린 미국물리학회(APS) 3월 초전도체 세션에서 새로운 상온·상압 초전도체라고 주장하는 ‘PCPOSOS’ 물질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은 PCPOSOS가 ▲제로 저항 ▲마이스너 효과(초전도체가 외부 자기장에 반발하는 현상) ▲자석 위에서의 부분 부상 등 초전도체 특성을 나타낸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학계에선 이들의 주장이 기존 검증 논란을 겪었던 LK-99와 별반 다르지 않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먼저 연구 결과 발표의 형식에서부터 문제를 제기했다. 샘플 실물이 아닌 영상으로만 공개한 점과 논문이 아닌 학회 발표 형식이 공신력을 떨어뜨렸다는 지적이다.

초전도저온학회에서 LK-99 검증위원장이었던 김창영 서울대 교수는 “학회 발표는 신청하면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으로 학회에서 그 내용을 인정해 준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면서 “이번 발표 역시 현재는 주장에 머무르고 있다는 게 정확한 표현일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교수는 “결정 구조를 X선 회절로 분석해 내놓아야 하는데 그런 데이터가 없으면 초전도체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며 “(이날 발표된)초록대로라면 작년과 실험 데이터가 크게 달라진 게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러한 논란에도 최근 초전도체 특허 출원이 진행되면서 관련 테마주가 급등해 관심이 재점화되고 있다. 19일 특허청에 따르면 LK-99 논문에 참여한 권영완 박사는 지난 5일 ‘상온, 상압 초전도 세라믹화합물 및 그 제조방법’으로 특허를 출원했다.

또 초전도체 관련주인 신성델타테크가 퀀텀에너지연구소에 직접 투자했다는 소식이 돌자,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코스닥 시장에서 신성델타테크 주가는 전일 대비 6200원(6.07%) 오른 10만8300원을 기록했다. 특히 신성델타테크는 이날 장 중 9.7%까지 뛰어오르며 급등을 보였다.

이와 함께 덕성은 16.73% 오른 9490원, 덕성우는 15.56% 오른 9210원을 나타냈다. 또 서남은 5.43%, 모비스는 1.57% 상승세를 보였다.

초전도체 연구 지원과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예전엔 프런티어(개척) 규모로 사업을 운영했는데, 한동안 초전도체 성과가 미진해 국책 지원이 줄었다가 최근에 다시 중심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