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테라퓨틱스, 유증·전환사채 통해 자금 확보 나선 까닭

36
HLB테라퓨틱스가 미국에서 개발을 진행 중인 교모세포종(GBM) 임상을 위해 유상증자와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자금 확보에 나섰다.

HLB테라퓨틱스가 미국에서 개발을 진행 중인 교모세포종(GBM) 임상을 위해 유상증자와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자금 확보에 나섰다. 

HLB테라퓨틱스는 22일 공시를 통해 HLB에 100억여원에 달하는 신주 101만1122주를 유상증자한다고 밝혔다. 유증절차가 완료되면 HLB의 지분은 현재 6.25%에서 7.49%로 늘어난다. 앞서 HLB는 지난 19일에도 HLB테라퓨틱스의 지분 67만3000주를 인수한 바 있다. 

이번 유증과 별개로 HLB테라퓨틱스는 전환사채 200억원을 발행해 총 300억원의 유동성을 마련했다. HLB테라퓨틱스는 유증과 전환사채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미국 현지에서 GBM 치료제 임상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HLB테라퓨틱스는 지난해 7월 GBM 재발환자에 대한 임상 2상에 대한 중간분석 결과를 발표한 후 현재 추적관찰을 진행 중이다. 지난 1월 말 추적 관찰을 재분석한 결과 주 평가변수인 6개월 생존 환자의 비율이 75.9%에 이르러 목표 기준점인 60%를 상회했고, 과거 데이터와 비교해 환자 전체생존중앙값(mOS)도 약 35%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7월에는 GBM 신규환자에 대한 임상1상 중간 결과에서 생존기간 연장 효과를 확인한 후 현재 일부 환자에게 투여 또는 생존 추적 중이다. 회사는 연내 최종 임상 결과를 확인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악성 뇌종양인 GBM은 5년 생존율이 7% 미만인 희귀질환으로, 테모달과 아바스틴이 치료제로 승인된 후 15년 가까이 신약이 개발되지 않아 새로운 치료옵션이 절실한 대표적인 난치성 질환이다. HLB테라퓨틱스는 검증된 1/2상 임상결과와 확보된 유동성을 바탕으로 대규모 임상의 동시 진행을 계획 중이다.

이와 함께 현재 미국과 유럽에서 진행중인 신경영양성각막염(NK) 치료제에 대한 임상 3상에도 집중하고 있다. 올해 안에 임상의 톱라인(Top line)을 도출하고 이후 FDA에 신약허가 신청을 진행함과 동시에 글로벌제약사를 상대로 기술수출에도 매진할 계획이다.

안기홍 HLB테라퓨틱스 대표는 “HLB와 그룹 최고경영자가 연이어 지분매입에 나선 것은 기업가치 개선에 대한 기대와 함께 그룹 차원에서 신약개발 지원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며 “올해는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향하는 중요한 해로, 반드시 임상에 성공해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옵션을 제공하고 주주가치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