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DX, 정덕균 사장 연임…”새로운 성장시대 열겠다”

21
정덕균 포스코DX 사장이 25일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포스코DX 제공

포스코DX가 정덕균 사장의 연임을 결정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신설했다.

포스코DX는 25일 경북 포항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2021년부터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정덕균 사장의 연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포스코DX의 미래사업 중심으로 사업 체질을 개선하고 경쟁력 있는 원가구조로 전환하는 등 고강도 사업구조 혁신을 추진하며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지난해는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면서 포스코DX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토대를 쌓았다는 분석이다. 포스코DX의 지난해 매출은 1조4859억원, 영업이익은 1106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28.9%, 영업이익은 71% 증가한 것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DX는 허종열 경영기획실장을 사내이사로, 포스코홀딩스의 김기수 미래기술연구원장을 기타 비상무이사로 각각 선임했다. 김호원 전 특허청장과 안정옥 전 SK C&C 사업대표 사장은 각각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신설된 ESG위원회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ESG 관련 주요 의사결정을 이사회 차원에서 투명하고 신속하게 내리기 위해 이사회 내에 구성했다. 초대 위원장은 김호원 사외이사가 맡았다.

포스코DX는 올해 AI(인공지능), 디지털트윈, 로봇 등의 기술 융합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차전지소재사업실을 신설해 포스코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미래소재 부문의 자동화와 스마트팩토리 구축 사업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산업용 로봇 자동화 사업도 강화한다. 포스코DX는 고위험·고강도 산업 현장에 로봇을 적용하기 위한 컨설팅, 설계, 시스템 구축 등 로봇 자동화를 전담하는 로봇자동화센터를 올해 신설하고, AI기술센터를 구성해 전문성을 높일 방침이다.

정 사장은 “사업구조 개편 노력과 혁신활동으로 실적이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기업가치 또한 큰 폭으로 상승되고 있다”며 “산업용 로봇, AI, 메타버스, 디지털트윈 등의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신사업 발굴과 육성을 통해 새로운 성장의 시대를 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