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컴퍼니 성과 가시화하는 한 해 만들 것”…SKT, 제 40기 주주총회 개최

20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SK텔레콤은 26일 서울 을지로 본사 T타워에서 제 40기 주주총회를 열고 △2023년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총 4명의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승인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주주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2023년 연결 재무제표는 전년 대비 각각 1.8%, 8.8% 성장한 연간 매출 17조6085억원, 영업이익 1조7532억원으로 승인됐다. 주당 배당금은 전년 대비 6.6% 증가한 연간 3540원으로 확정됐다.

또한 정관 일부 변경을 통해 투자자들이 기말 배당금액을 먼저 확인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배당기준일 관련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기존 기말 배당기준일을 영업연도 말로 되어 있는 내용을 삭제, 이사회에서 기말 배당기준일을 정할 수 있도록 주주친화적으로 바꾼 것이다. 새로운 배당기준일 정관은 2024년 기말 배당부터 적용된다.

유영상 대표는 주주들로부터 98.4%의 찬성 지지를 얻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2021년 11월 SK텔레콤 CEO로 선임된 유 대표는 2022년과 2023년 견조한 실적을 달성한 바 있으며, 2024년에는 글로벌 AI 컴퍼니로 도약을 위한 ‘AI 피라미드 전략’ 실행을 가속화해 AI 사업의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이 외에도 노미경 글로벌 리스크 관리 전문가와 김양섭 CFO, 이성형 SK㈜ CFO를 각각 신임 사외이사와 사내이사,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하며 이사회의 글로벌 투자와 재무 역량을 크게 강화했다.

유영상 대표는 “2024년은 SK텔레콤이 창사 40주년을 맞는 의미 있는 해”라며 “SK텔레콤은 지난 40년 간 이동통신 산업의 선두에서 발전을 이끌어왔으며, 글로벌 변화의 중심에 있는 AI를 향해 다시 한 번 도전과 혁신을 이뤄갈 것”이라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