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록 박사, KIST 제26대 신임 원장 취임

22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오상록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제26대 원장이 27일 취임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했다.

오상록 KIST 제26대 신임 원장이 27일 취임식에서 원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KIST ]

오상록 신임 원장은 취임사에서 “급격히 변화하는 국내외 환경과 흐름 속에서 KIST가 해야 할 새로운 역할이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그에 따른 새로운 비전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KIST가 글로벌 선도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일류 연구 문화와 최상의 연구지원 체계를 갖추도록 하겠다”며 향후 KIST가 추진할 경영혁신과 기관의 운영 방향을 밝혔다.

이어 “탄소중립이나 고령화 같은 국가와 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임무 중심’ 연구로 기관의 외연을 확장할 것”을 천명하고, 이를 위해 “연구부서 간, 나아가 타 출연연구기관과도 경계 없이 협력하는 융합형 연구 환경을 구축하고, 연구 성과가 산업계에서 더욱 가치 있게 활용될 수 있도록 개방하고,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록 신임 원장은 1980년 서울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전기 및 전자공학 석사, 로봇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88년에 KIST에 입원 이후 대외부원장, 강릉분원장, 방역로봇사업단장을 역임했으며, 2004년부터 정보통신부 지능형 로봇 PM직을 4년여 동안 수행하는 등 연구와 행정을 두루 거친 연구자다. 이 밖에도 한국로봇학회장, 기획재정부 혁신성장추진기획단 자문위원, 국가과학기술심의위원회 민군기술협력특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