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몸에 쌓인 초미세플라스틱, 모유 통해 전달된다

22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엄마 몸에 축적된 초미세플라스틱이 모유를 통해 아이에게 전달되며, 이로 인해 소아비만 등 악영향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은 희귀난치질환연구센터 이다용 박사 연구팀이 초미세플라스틱이 자손의 신진대사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초미세플라스틱이 모유를 통해 다음 세대로 전이되어 자손의 비정상적 체중 증가를 일으킨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이다용 박사팀이 초미세플라스틱의 모유 성분 변화와 이로 인한 자손의 과체중 유발 기전을 규명했다. (앞줄) 제1저자 정보현 박사, (뒷줄 왼쪽부터)연구책임자 이다용 박사, 교신저자 화학연 조성희 박사 [사진=생명연]

크기가 5㎜ 이하인 미세플라스틱은 하수처리과정에서 걸러지지 않고 그대로 강과 바다로 흘러들어 환경 문제를 일으키며 이를 직·간접적으로 섭취한 사람에게까지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는 지속 발표되고 있다. 하지만 미세플라스틱이 대를 이어 자손에게 미치는 영향에 관해서는 연구가 미흡한 상황이다.

특히 크기가 1㎛(마이크로미터) 이하인 초미세플라스틱은 관찰 또는 검출이 거의 불가능하며, 현재 환경에 얼마나 있는지, 소아-아동에 어떤 대사적 영향을 미치는지 정확한 분석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반면 소아비만 발병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미세플라스틱과 소아비만 간의 연관성 연구가 주목된다.

연구팀은 마우스 동물모델을 통해 초미세플라스틱이 모체의 모유 성분에 변화를 유발하고, 이를 섭취한 자손은 지질 대사체 이상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변화가 일어나 비정상적 과체중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폴리스티렌(PS)과 폴리프로필렌(PP) 초미세플라스틱에 노출된 모체의 자손이 성장호르몬의 분비량이나 섭취량의 증가가 없음에도 몸무게와 체지방이 두드러지게 증가함을 관찰했다.

이에 모체의 모유를 분석한 결과, 비만도와 관련이 높은 지질 성분인 LPC(리소포스파티딜콜린)는 증가하고 PC(포스파티딜콜린)는 감소해 있었으며, 모유를 섭취한 자손의 혈액에서도 이와 유사한 변화를 확인할 수 있었다. 관련 효소 활성 조절을 통해 초미세플라스틱에 의한 지질 성분 변화를 억제하자 자손의 몸무게 증가가 정상적으로 회복됐다.

또한, 초미세플라스틱에 노출된 자손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에도 비만에서 나타나는 분포와 비슷한 양상이 나타났다. 비만 억제 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알려진 균종(Bifidobacterium Pseudolongum과 Phocaeicola vulgatus)이 현저히 감소해 있었다.

초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한 모체에서 태어난 생쥐는 생후 1주차와 생후 3주차에 몸무게가 증가했다. 체성분 분석 결과 체지방량과 체지방률이 현저하게 증가헸으며, 혈중 콜레스테롤 양 또한 유의미하게 증가했다.[사진=생명연]

연구책임자인 이다용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는 최초로 미세플라스틱과 소아 비만 간의 연관 가능성을 대사적으로 규명했다. 실제 관련 질환 환자에 노출되는 미세플라스틱의 양과 생물학적 영향에 대해서는 심도 있는 후속 연구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2월 24일 환경 분야의 유수 저널인 ‘Environment International’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논문명 : Maternal nanoplastic ingestion induces an increase in offspring body weight through altered lipid species and microbiota (교신저자 : 생명연 이다용 박사, 화학연 조성희 박사 / 제1저자 : 생명연 정보현 박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