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쇄신’도 ‘새 얼굴’도 없었던 카카오 주총

22
28일 제주시 영평동 스페이스닷원에서 카카오 정기주주총회가 열렸다. /사진=비즈워치

[제주=편지수 기자] “사명도 바꿀 수 있다”는 김범수 카카오 창업주의 호언장담과 달리 카카오 주주총회는 바뀌지 않았다.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일반 주주들의 원성에도 예년과 다름없이 제주도에서 열렸고, 차기 대표이사와 상견례도 없었다. 

‘국민주’인데…주주참여 없는 주총

28일 오전 8시30분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가운데 제주시 영평동 스페이스닷원을 찾았다. 카카오 정기 주총이 열리는 날이었지만 본사 사옥인 스페이스닷원은 썰렁하기 그지 없었다. 카카오 노조 크루유니언이 “먹튀임원 재고용이 웬말이냐”, “반토막난 내 주식 브라이언 가져가라”라며 피케팅 시위를 진행했으나 그밖엔 비교적 평화로웠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카카오 주식을 보유한 주주는 약 185만9282명이다. 카카오는 삼성전자와 더불어 소액주주가 많은 대표적인 ‘국민주’로 통한다. 그러나 주총이 아침 일찍 제주에서 열리다보니 ‘개미’로 불리는 소액주주들이 참석하기 쉽지 않다. 스페이스닷원은 제주공항에서 약 14㎞ 가까이 떨어져 있는데다 대중교통 접근성도 좋지 않다. 30명 남짓한 주주만이 참석했고 그나마 카카오 직원과 취재진이 대부분이었다.

오전 9시에 시작된 주주총회는 속전속결로 진행돼 약 50분만에 끝났다. 카카오는 정신아 대표이사의 사내이사 선임을 비롯해 8건의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소액주주가 많은 다른 대기업들과 달리 카카오 주주총회에서는 날이 선 주주들의 목소리나 매서운 질문을 들을 수 없었다. 일부 주주들이 이사 보수한도 승인, 퇴직금 지급규정 개정 등의 안건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시했으나 무난히 의결됐다.

‘쇄신’ 질문해도…답할 사람이 없다 

정기 주총에 참석한 인물들 중 새 얼굴은 없었다. 정신아 차기 대표이사를 비롯해 신임 사내·사외이사들은 모두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다. 대신 이날로 임기를 마치는 홍은택 대표이사가 주총 의장으로 참석했고, 윤석 감사위원장이 함께 자리했다. 주주총이 끝난 뒤 카카오는 이사회를 열어 정 대표의 ‘내정자’ 꼬리표를 떼고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의 경우) 내정자 신분으로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한 경우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여러 기업에서 신임 대표이사가 취임과 함께 주주들을 만난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쉬운 행보다. 카카오를 둘러싼 ‘사법 리스크’가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고, 정 대표가 내정자 신분으로 지난해 말부터 조직개편을 이끌어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정 대표는 김범수 창업주와 함께 그룹 컨트롤타워인 CA협의체 공동의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카카오는 ‘스톡옵션 먹튀’ 논란에 휩싸인 정규돈 전 카카오뱅크 CTO(최고기술책임자)를 내정하면서 또다시 경영진 선임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회전문 인사’라며 쇄신에 대한 진정성까지 시험대에 오른 상황이다. 그러나 신규 경영진을 선임하고 조직개편을 이끄는 정 대표의 답변은 받을 수 없었다. 신규 경영진 선임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홍 대표는 “당사자가 아니라 답변드릴 수 있는 내용이 제한적”이라며 원론적인 대답을 내놓았다. 주총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쇄신이 얼마나 진척되고 있는지 묻자 “(쇄신에는)관여하지 않아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말을 아꼈다.

계열사는 20분만에 땡? “형식적 주총”

카카오 노조 크루유니언이 28일 오전 스페이스닷원 앞에서 피케팅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비즈워치

카카오 노조 크루유니언도 주총 후 기자회견에서 일반 주주의 목소리를 듣기 어려운 주총을 비판하고, 온라인 생중계를 비롯한 기술적 방법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서승욱 지회장은 카카오 그룹사 주주총회가 대부분 형식적으로 그치고 주주참여가 적다고 지적했다. 그는 “카카오 그룹 주총을 가면 20분도 안 걸려 끝날 때가 많고, 질문을 거의 하지 않는 분위기”라면서 “(정신아 대표의 불참은) 사람의 문제라기보다 주총과 관련된 부분을 회사 차원에서 신경을 좀 덜 쓰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이날 크루유니언은 “카카오는 경영쇄신 방향성을 잃어버렸다”고 비판했다. 임원을 선임하는 과정에 직원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구체적인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임원의 범위·책임·권한을 명문화해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임원의 주식 보유 규정을 제정해 보상과 기업의 장기 성과의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