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숙 한미그룹 회장 “바뀐 것 없다…갈 길 그대로 갈 것”

18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사진)이 지난 주주총회에서 두 아들에게 패배했지만 다시 힘을 합해 한미그룹을 지켜나가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송영숙 회장은 29일 그룹사 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이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통합이 최종 성사에 이르지 못해 회장으로서 미안한 마음”이라며 “조금 느리게 돌아갈 뿐 지금까지와 변함 없이 가야 할 길을 가자”고 했다. 

송 회장은 “임성기 선대 회장 타계 후 발생한 여러 어려움 속에서 ‘신약명가 한미의 DNA를 지키고 발전시킬 수 있는 최선의 길’이란 경영적 판단으로 OCI그룹과의 통합을 추진했다”며 “지난 두 달여간 소란스러웠던 회사 안팎을 묵묵히 지켜보며 맡은 바 소임을 다해준 임직원께 감사한다”고 전했다.
 
이어 송 “다수의 새 이사진이 합류할 예정이서 임직원 여러분이 다소 혼란스러워 할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한미에 바뀐 것은 없다”면서 “조금 느리게 돌아갈 뿐이지 우리가 가야 할 길을 그대로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28일 열린 한미사이언스 제51기 정기주주총회에서는 모녀측과 형제의 이사 추천 후보간 투표 경쟁이 벌어졌다. 그 결과 모녀측 이사 후보 선임안은 부결됐고 임종윤, 종훈 형제를 비롯한 권규찬(DXVX 대표이사) , 배보경(카이스트 경영대 교수), 사봉관(수원지법 성남지원 부장판사) 등 주주제안 후보 5명이 신임 이사로 확정된 바 있다.

OCI와의 통합을 반대하는 임종윤 형제 측이 이사회에 진입하면서 통합은 무산됐고 앞으로 두 형제가 조만간 한미그룹 경영 전선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송 회장은 “통합 안을 만들게 했던 여러 어려운 상황들은 그대로이므로 경영진과 새롭게 구성된 이사회가 힘을 합해 신약명가 한미를 지키고 발전시킬 방안을 다시금 찾아보겠다”며 “임직원 여러분들의 삶에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드리겠다. 한미 임직원과 대주주 가족 모두 합심하고 협력하는 모습을 꼭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미사이언스도 OCI그룹과의 통합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했다. 한미사이언스는 “짧은 기간이었지만 자체적으로 신약개발 동력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양사가 마음을 터 놓고 뜨겁게 협력했다”며 “이 시간을 함께 해준 OCI측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본의 아니게 양사 관계를 복잡하게 만든 것 같아 송구한 마음이 앞선다. OCI그룹 모든 임직원, 그리고 대주주 가족분들께도 사과 드린다”면서 “현재 통합은 어렵게 됐지만 양사가 협력할 수 있는 여러 방안들이 있다면 마음을 열고 협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끝으로 “OCI그룹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며, 한미그룹도 변함없이 신약개발을 향한 길을 올곧게 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