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넥슨 출신 조동현 신임 공동대표 선임

32

기존 박성민 대표와 투톱체제

신규 게임 2종 공동 개발 착수

조동현 라인게임즈 신임 공동대표.ⓒ라인게임즈 조동현 라인게임즈 신임 공동대표.ⓒ라인게임즈

라인게임즈는 29일 이사회와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조동현 최고운영책임자(COO)를 공동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넥슨코리아에서 개발실장과 신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했으며, 이후 게임 개발사 슈퍼어썸을 창업했다. 지난해 라인게임즈에 합류돼 현재까지 COO로서 역할을 수행해 왔다. 특히 합류 직후 출시한 ‘창세기전 모바일’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받는다.

라인게임즈는 앞으로 박성민 대표와 조동현 신임 대표 투톱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전략을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여기에 지난해 합류한 넥슨 출신 김태환 부사장과 윤주현 최고기술책임자(CTO), 골드만삭스 출신의 신권호 최고재무책임자(CFO)까지 전문성을 가진 임원진과 긴밀하게 협업해 회사를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라인게임즈는 캐주얼 역할수행게임(RPG) 개발에 전문성을 갖춘 개발사 슈퍼어썸과 협력도 늘린다. 회사는 슈퍼어썸과 신규 게임 2종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으며, 앞으로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늘려갈 예정이다.

라인게임즈는 “회사를 성장시키고 혁신하는 게임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발판 마련을 위해 여러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조동현 COO를 공동대표로 선임하게 됐다”며 “위기 속에서 경영 전반을 책임져온 박성민 대표와 긴밀히 협업해 라인게임즈를 세계에서 가장 재미있는 게임 회사로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