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사우디 국영 기업 SITE와 합작법인 설립 계약

16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안랩(대표 강석균)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기업 SITE(Saudi Information Technology Company)와 사이버 보안 합작법인(JV)을 설립한다고 1일 밝혔다.

안랩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사이버 보안 기업 SITE와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안랩]

이번 계약 체결로 안랩과 SITE는 공동출자(안랩 25%, SITE 75%)의 형태로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으며, 올해 상반기 내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사우디아라비아 내 공공기관 및 기업에 △클라우드 및 AI 기반 SaaS형 보안 위협 분석 플랫폼 ‘안랩 XDR’ △네트워크 보안 제품군 등 안랩의 솔루션·서비스를 제공한다. 추후 생성형 AI 보안, IoT/OT 보안 등 솔루션 및 서비스의 범위도 확대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합작법인 추진으로 SITE가 보유한 사우디아라비아 공공시장 고객을 포함해 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까지 사이버 보안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SITE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과 함께 공동 사업 협력 강화를 위해, SITE의 100% 자회사인 SITE Ventures(SITE 벤처스)가 안랩 지분 10%를 인수(제3자배정 유상증자)하는 투자를 단행한다. 투자 금액은 약 744억원, 납입 예정일은 6월 27일이다.

강석균 안랩 대표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양사가 보유한 경쟁력에 기반한 장기적 협력으로 중동지역에서 함께 성장해 나가자는 의미”라며 “이번 사업으로 안랩의 사이버 보안, 클라우드, AI 기술력을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중동지역에 알리는 동시에 글로벌 매출 성장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드 알라부디(Dr. Saad Alaboodi) SITE CEO는 “이번 새 JV는 SITE가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주요 투자 중 하나다”며 “우리는 시장의 요구에 맞춘 최고수준의 사이버보안 기술을 사우디아라비아와 주변 지역에 도입하고, 공공 및 민간 영역 고객에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전략적 역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