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확률 8배 뻥튀기?…공정위, 그라비티 ‘라그나로크’ 조사

27

유료 아이템 등장 확률 8배 부풀려 공지

공정위, 의도성 여부 조사…현장 조사 검토

공정거래위원회ⓒ연합뉴 공정거래위원회ⓒ연합뉴

공정거래위원회가 온라인 게임 ‘라그나로크 온라인(이하 라그나로크)’의 게임 내 아이템 확률 조작 의혹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다.

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라그나로크의 아이템 확률 허위표시 및 조작 의혹 민원을 사건으로 접수하고 관련 내용을 검토 중이다.

라그나로크 개발사인 그라비티는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의무화 내용을 담은 개정 게임산업법 시행을 앞두고 지난 3월 20일 홈페이지에 라그나로크 확률 정보를 공개했다.

그라비티는 “확인 결과 일부 아이템이 게임 내 정보와 일치하지 않는 부분을 발견했다”며 변경 사항을 안내했다.

회사가 공개한 수정표에 따르면 기존 공시와 확률이 다른 아이템은 100개 이상이다. ‘마이스터 스톤’, ‘엘레멘탈 마스터 스톤’, ‘리 로드 스톤’ 등 일부 아이템들은 등장확률이 0.8%에서 0.1%로 수정됐다. 유료 아이템의 등장 확률이 8배나 부풀려져 있었던 것이다.

공정위는 민원을 접수한 서울지방공정거래사무소에서 본부로 사건을 이관한 뒤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그라비티의 잘못된 확률 공개로 인해 소비자들이 얼마만큼 피해를 봤는지, 이 사태의 배경에 소비자를 기만하는 ‘의도적 조작’이 있었는지 등을 들여다볼 방침이다. 현장 조사를 통해 추가 자료를 확보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이번 건은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의무화 후 공정위가 조사에 나선 첫 사례로, 라그나로크를 계기로 게임업계 전반으로 조사가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