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수학자, 권경환 포스텍 명예교수 별세

24

위상수학 연구에 새로운 지평 열어

2018년 과학기술유공자 지정

故 권경환 포스텍 명예교수. ⓒ한국과학기술한림원 故 권경환 포스텍 명예교수.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우리나라 수학의 위상을 높인 세계적인 수학자, 권경환 포스텍 명예교수가 향년 95세 나이에 지난달 29일 (미국 현지 시간) 별세했다.

권 교수는 위상다양체 연구를 통해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연구 성과를 도출했다. 또 우리나라 수학 교육과 연구 발전에도 크게 기여했다.

권 교수는 1952년 서울대 문리대에서 이학사를 마치고 1958년 미국 미시간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플로리다주립대학 수학과 교수, 프린스턴 고등연구소 연구원, 미시간주립대학 수학과 교수와 학과장 등을 역임했다. 1990년 포스텍 초청으로 귀국, 1999년까지 포스텍 수학과 교수와 학과장으로 재직하며 연구와 후진 양성에 매진했다.

위상수학은 20세기 이후의 현대 수학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권 교수는 위상다양체 연구를 통해 위상수학 연구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준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권 교수는 위상수학의 다양체 연구를 통한 세계적 업적 도출, 포스텍 수학과 발전 등에 대한 기여 등 우리나라 수학 발전에 남긴 업적과 공로로 지난 2018년 대한민국 정부가 지정하는 과학기술유공자로 선정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