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티라노사우루스’ 한국에 온다

24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국립과천과학관(관장 한형주)은 공룡 연구 200주년을 기념해 ‘세계 최대 티라노사우루스’ 특별전을 오는 4월 24일부터 8월 25일까지 개최한다.

이번에 전시하는 공룡은 ‘스코티(Scotty)’ 라고 불리는, 지금까지 알려진 티라노사우루스 화석 중에서 가장 큰 것이다. 전시되는 골격의 크기가 무려 길이 13m, 높이는 4.5m에 이른다. 발굴지인 캐나다와 일본에 이어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것이다.

‘스코티’는 1991년 캐나다 서스캐처원(Saskatchewan)주에서 발견됐다. 발견 기념으로 마신 스카치위스키(Scotch whisky)에서 따온 별명이다.

세계 최대 티라노사우루스 특별전시회가 4월 24일부터 8월 25일까지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다. [사진=국립과천과학관]

이번 특별전은 공룡학의 최신 연구 동향을 알 수 있는 기회다. 지금까지의 공룡 연구는 뼈나 이빨 화석, 발자국, 배설물의 흔적 등을 살피는 일이 중심이었는데 반해, 최근에는 골격 화석을 CT 촬영해 공룡의 촉각과 후각 등을 추정하고 뼈 박편을 통해 공룡의 수명과 성장 속도도 알아낸다.

그 결과 전신 골격 외에 촉각, 뇌, 뒷발, 수명, 성장 등 총 여섯 가지 연구 내용들이 함께 전시된다. 티라노사우루스의 육중하면서도 활동적인 모습이 나오기까지 시대별 복원도를 통해 상상했던 공룡의 모습을 만나 볼 수 있으며, 하악치와 복원한 뇌도 전시된다. CT 촬영을 통해 티라노사우르스는 다른 공룡에 비해 아래턱의 신경혈관이 많이 발달해 있어 촉각에 예민한 주둥이를 가졌을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일반 육식 공룡의 뒷발과는 다른 티라노사우루스만의 발 구조를 조립해 보는 체험 전시와, ‘스코티’ 발견 당시, 그리고 캐나다 서스캐처원 박물관에서 제공하는 20여 년에 걸친 발굴 현장 이야기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과천과학관은 전시 개막에 앞서 4월4일부터는 티라노사우루스의 골격 조립 과정을 공개한다. 공룡의 위대함과 웅장함을 미리 만나 볼 수 있는 기회다.

한형주 국립과천과학관장은 “이번 ‘세계 최대 티라노사우루스’ 전시를 통해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공룡학의 최신 연구 성과들을 이해하고 최강의 육식 공룡이 어떻게 생겼는지, 어떻게 살았는지를 상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