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윤 과기1차관 “합계출산율 줄고, 의대 정원 늘어나 이공계 인재 확보 어려워”

24

3일 취임 후 첫 ‘미디어데이’ 간담회

“이공계 기피현상, IMF 이후 다시 한 번 온 것 같다”

“이공계 인력 부족, 의대와 비교되는 처우가 제일 커”

“민간·정부·학계 등 공론화 거쳐 실질적 대안 발표”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3일 정부세종청사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취임 후 첫 미디어데이를 열고 과기정통부의 단·중장기 7대 현안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표윤지 기자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3일 정부세종청사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취임 후 첫 미디어데이를 열고 과기정통부의 단·중장기 7대 현안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표윤지 기자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이공계 기피현상이 국제통화기금(IMF) 이후 다시 한 번 온 것 같다”며 “(최근)의대 선호도가 가장 중요한 현안인데, 이공계 인력들이 들어오지 않는 건 의대와 비교되는 처우가 제일 크다”고 했다.

이 차관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후 첫 ‘미디어데이’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과기정통부 중장기 추진 현안 중 하나로 이공계 활성화를 꼽았다. 이에 대한 방안으로 장기적 관점에서 의사뿐만 아니라 과학자를 충분히 양성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공계 인력이 줄었다”며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72명이 됐고, 2030년이 되면 대학원생이 절반으로 준다는 연구 결과도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기적으로 우수한 인재들은 의대 쪽으로 갈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충분한 의사와 과학자를 양성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이공계 기피현상이 IMF 때 있어서 2004년 이공계활성화법을 마련했는데, (이공계 기피현상)이 다시 한번 온 것 같다”며 “이공계활성화 TF 발족해 대책 구조조정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부적인 내용은 차차 말하겠지만 우수 인재가 들어오면 인센티브를 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교육수요자들의 가치와도 연결돼 있기 때문에 인재를 양성하고 활용하는 과정에서 구조적으로 질적인 담보를 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우수과학인재 육성 발표 시점은 특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내용이 중요하다. 워킹(실행)할 수 있는 실질적 대안이 중요하기 때문에 민간기업과 정부, 학계와 교육수요자인 학부모, 교육담당자인 교사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이공계 활성화 대책 태스크포스(TF)’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이공계 활성화 대책 TF는 이창윤 1차관이 총괄팀장을 맡으며, 최세휴 한국공과대학학장협의회 회장과 유재준 전국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 회장 등 산학연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구성된다.

TF에선 이공계 인재가 걱정 없이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미래 이공계 인재의 체계적 육성 ▲R&D 생태계 혁신 ▲과학기술인이 존중받는 과학문화 확산 등에 대한 대책이 논의될 예정이다.


한편 이 차관은 이날 과기정통부 단·중장기 7대 현안에 대해 발표했다.

단기 현안으로는 5월 27일 개청을 앞둔 우주항공청과 5월까지 수립해야 하는 내년도 정부예산을 꼽았다. 중장기는 ▲이공계 활성화 ▲출연연 활성화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 진흥 ▲글로벌 과학기술 협력 ▲민·관 과학기술 협력 등을 언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