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동신 소부장 특화단지 조성 본격화

19

향후 5년간 국비 411억원 지원

김보라 안성시장이 동신 특화단지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안성시 제공 김보라 안성시장이 동신 특화단지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안성시 제공

경기 안성시는 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개최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 결과 지난해 지정된 소부장 산업 특화단지에 대한 맞춤형 지원방안이 확정, 특화단지 조성이 본격화된다고 밝혔다.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소재부품장비산업법’에 따라 수요-공급기업 공동 R&D, 실증 지원 테스트베드 구축, 반도체 소부장 인력양성을 위해 향후 5년간 약 411억원의 국비가 지원되며, 특화단지 조기 조성을 위해 규제개선과 기업 애로사항 해결도 함께 추진된다.

시는 지난해 4월 보개면에 위치한 동신 일반산업단지(면적 157만㎡)를 대상으로, 산업부 ‘반도체 소부장 특화단지’에 공모해 7월 지정됐다. 이번 맞춤형 지원방안에 따라 CMP 장비 등 기술개발, 반도체 소부장 실증․평가를 위한 테스트베드 구축, 지역대학과 연계한 기업 맞춤형 재직자 교육 등 3가지 분야로 나눠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하여 2028년까지 시행한다.

동신 소부장 특화단지는 2027년 공사착공 및 분양 후 2030년 준공할 예정이며, 국내 반도체 장비·소재·인력 공급망 자립을 목표로, 케이씨텍, 코미코 등 반도체 관련 40여개 소부장 기업이 입주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단지 내 반도체 인력양성센터를 구축, 실무형 현장 인력을 양성하고, 안성산업진흥원을 설립하여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인력 등을 체계적·전문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동신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과 함께 맞춤형 지원방안 시행과 함께 인근 용인, 평택과 연계해 반도체 소부장 생태계를 조성, 반도체 인력 공급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구상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