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적 젊은 나이 암 진단 인구, 30년 전보다 79.1% 급증”

17

3일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발표

韓, 젊은 연령 유방암·대장암 증가

“유방암은 조기 검진, 대장암은 용종 제거가 중요”

연령군별 남녀 주요암 발생률. ⓒ국가암정보센터 연령군별 남녀 주요암 발생률. ⓒ국가암정보센터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이 세계적으로 50세 이하 젊은 나이에 발생하는 암이 79.1%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에 따르면 하버드 공공 보건대학과 에딘버러 대학, 중국 저장 의과대학 연구팀이 204개 나라에서 14~49세의 암 발생률 추세를 조사한 결과, 2019년 326만명의 암 환자가 발생했다. 이는 1990년보다 79.1% 증가한 숫자다.

또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발병한 젊은 암은 유방암이었다. 인구 10만명당 13.7건이 발생했다. 해당 연구에 따르면 2030년까지 조기에 발병하는 암은 전 세계적으로 대략 30%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우리나라에서도 비교적 젊은 나이에 암을 진단받는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국내 유방암 유병률은 30대와 40대에서 지난 20년간(2001~2020) 두 배 이상 늘었다. 아울러 35세~ 64세 여성의 인구 10만명 당 암 발생률은 유방암이 185명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유방암학회에 따르면 폐경 전에 발생하는 유방암의 비율이 낮은 서구에 비해, 우리나라는 40대 젊은 환자의 발생률이 높고 40세 이하 환자도 약 10.5%를 차지한다. 이는 서구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수치이다.

또 서구 여성의 경우 나이가 많아질수록 유방암이 많이 발생하지만,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50대 초반까지 증가하다가 그 이후로 점차 감소하는 양상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35세~ 64세 남성은 대장암이 인구 10만명 당 74.7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우리나라 20~49세의 젊은 대장암 환자가 인구 10만명 당 12.9명으로, 조사 대상 42개국 중 1위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온복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유방질환외과 과장은 “40세 이상은 반드시 국가검진인 유방촬영을 시행하고 ‘치밀 유방’ 소견이 있으면 초음파 검사를 해야 한다”며 “가족력이 있으면 40세 전이라도, 가족이 진단받은 나이보다 5년 먼저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생리 시작부터 5~7일에 스스로 유방을 만져 멍울 등 이상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유방 전문의를 찾아가 검사하고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