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가 제작 지원한 OTT 드라마 ‘타로’…칸 시리즈에 오른다

71

韓 콘텐츠 중 유일하게 ‘경쟁 부문’ 공식 초청

LG유플러스 콘텐츠 전문 스튜디오인 스튜디오 X+U가 제작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 제작한 공포 미스터리 미드폼 드라마 ‘타로’가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에 한국 작품 중 유일하게 공식 초청됐다. 사진은 ‘2024 칸 시리즈’ 경쟁부문 초청작 프레스킷 이미지. ⓒ뉴시스 LG유플러스 콘텐츠 전문 스튜디오인 스튜디오 X+U가 제작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 제작한 공포 미스터리 미드폼 드라마 ‘타로’가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에 한국 작품 중 유일하게 공식 초청됐다. 사진은 ‘2024 칸 시리즈’ 경쟁부문 초청작 프레스킷 이미지. ⓒ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작 지원한 ‘타로(영화사 우상)’가 한국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 중 유일하게 칸 시리즈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과기정통부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은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제7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과 연계해 한국 OTT 콘텐츠와 미디어 기술 홍보, 해외 수출을 지원하는 행사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칸 시리즈 전 세계 시리즈물(드라마 등)을 소개·육성하는 국제 콘텐츠 시장이다. MIPTV(세계 최대 방송콘텐츠 마켓)와 병행해 매년 4월 프랑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경쟁 부문에 초청된 ‘타로’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히는 미스터리를 그린 총 7부작의 시리즈물이다.

이 중 홀로 딸을 키우는 워킹맘과 집에 남겨진 어린 딸에게 벌어지는 이상하고 섬뜩한 크리스마스의 미스터리를 그린 ‘산타의 방문’(7부작 중 3부)이 칸 시리즈 단편 경쟁 부문에 진출한다.

칸 시리즈 경쟁 부문 상영회는 9일 현지 극장 에스파스 미라마르 극장(Espace Miramar)에서 개최되며, 작품에 출연한 조여정 배우가 현지 행사에 참석해 작품을 홍보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가 지원하는 칸 시리즈 비경쟁 부문 상영 행사는 10일 개최된다.

여기에선 ▲한 소년의 블랙아웃 살인사건을 다루는 웰메이드 스릴러 ‘블랙아웃(히든시퀀스)’ ▲운명의 영혼들이 만나 벌어지는 티격태격 로맨스 ‘린자면옥(금강상회)’ ▲대지진으로 학교에 고립된 아이들의 생존기를 담은 학원물 ‘유쾌한 왕따(롯데컬처웍스)’ 총 3편의 작품이 현지 관객과 관계자를 대상으로 상영된다.

이번 행사에는 변요한(블랙아웃), 이루다(린자면옥), 성유빈(유쾌한 왕따) 등 출연 배우들이 참여해 포토콜과 핑크 카펫 행사, 무대 인사 등을 통해 홍보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최준호 과기정통부 방송진흥정책관은 “이번 칸 시리즈를 통해 한국 OTT 콘텐츠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SW) 기반의 디지털 미디어 기술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 미디어 기술 기업의 육성과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