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운명의 날’ 남극 빙하에서 기후변화 ‘역사’ 읽는다

31
극지연구소 연구팀이 빙하시추에 나서고 있다. [사진=극지연구소/ Dr. Peter Neff]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연구팀이 접근에 어려움이 있는 남극에서 기후변화 역사를 간직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빙하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 빙하에는 약 200년 동안의 대기기록 등 기후변화 흔적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극지연구소(소장 신형철)는 남극에서도 기지의 도움을 받을 수 없는 고립된 지역에서 최초로 빙하시추에 성공했다고 9일 발표했다.

극지연구소 한영철 박사 연구팀은 미국 미네소타대, 인도 국립 극지-해양 연구센터 등 국제공동연구팀과 함께 지난 1월 서남극 스웨이츠 빙하 인근의 카니스테오 반도(Canisteo Peninsula)에서 두 지점의 빙하를 시추해 각각 150m 길이의 빙하코어를 확보했다.

스웨이츠 빙하(Thwaites Glacier)는 남극에서 가장 빠르게 녹고 있는 곳이다. 이 빙하가 없어지면 연쇄적으로 서남극 빙하 붕괴로 이어질 수 있어 ‘운명의 날(Doom’s Day)‘ 빙하로 부른다. 연구가 시급한데 주변에 기지가 없고 접근이 어려워 현장 연구가 많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강풍과 폭설을 극복하면서 극지연구소 연구팀이 남극빙하 시추에 성공했다. [사진=극지연구소]

과학자, 시추 기술자, 안전요원 등 8인으로 구성된 한영철 박사 탐사팀은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로 연구 지역 근처까지 접근시켰다. 이어 헬기를 타고 현장으로 이동해 13일 동안 시추 작업을 진행했다.

국내 연구팀이 과학기지가 아닌 연구선 지원만으로 빙하시추를 시도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름철 서남극 바다는 기온이 오르면서 서울 면적보다 큰 얼음판들이 쪼개지는 일도 종종 발생한다. 특히 서남극은 따뜻해진 바닷물이 아래에서, 위에서는 지구 가열화에 따른 높은 온도 등으로 ‘이중 노출’에 직면해 있는 곳이다.

탐사팀은 주변 해양과 기상 상태를 검토해 최적의 상륙 시점과 기간을 정했다. 아라온호는 그동안 인근의 바다를 연구하며 탐사팀을 기다렸다.

탐사팀은 한정된 기간 안에 안정적으로 빙하코어를 확보하기 위해 극지연구소와 미네소타대 두 팀으로 나눠서 작업을 진행했다.

국제 공동연구팀이 빙하코어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극지연구소/ Dr. Peter Neff]

탐사팀이 확보한 빙하코어에는 지난 200년 동안의 대기 기록이 담겨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극에서도 기후변화에 가장 민감한 지역이라 산업화 이후 환경변화를 정밀하게 복원하는 연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빙하코어는 현재 아라온호 냉동창고에 실린 채 이동 중이다. 5월 중 국내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영철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은 “평균 초속 30m가 넘는 강풍, 폭설이라는 악조건에도 면밀한 탐사계획 설계와 주변의 도움, 어렵게 잡은 기회라는 간절함으로 임무를 완수할 수 있었다”며 당시 현장 소감을 전했다.

이번 빙하시추는 극지연구소가 미국 미네소타대, 인도 국립 극지-해양 연구센터 등과 공동으로 추진한 로스-아문젠 해안 빙하코어 연구 프로젝트(Ross-Amundsen Ice Core Array, RAICA)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아리온호 서남극 탐사를 총괄한 이원상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은 “기지에서는 갈 수 없는 곳에서 빙하시추에 성공하면서 대한민국의 극지연구 역량은 한 단계 도약했다”며 “아라온호와 우리의 과학기술, 현장 연구자들의 노력이 더해져 만들어진 기적 같은 성과”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