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 받고 1000억 더”…대웅제약 회사채 불티났다

48

대웅제약 회사채가 기관투자자들이 몰리면서 자본시장에서 귀한 대접을 받았다.

대웅제약은 11일 2년 만기 회사채 910억원, 3년 만기 회사채 1040억원 등 총 1950억원어치의 회사채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당초 대웅제약은 2년 만기 400억원, 3년 만기 600억원 등 총 1000억원어치를 발행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2일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기관투자자들의 높은 호응을 확인한 뒤 발행금액을 약 2배로 늘렸다.

수요예측에서 2년 만기 회사채에는 3780억원, 3년 만기 회사채에는 5530억원 등  총 9310억원의 주문이 들어왔다. 발행 예정액 대비 9배가 넘는 자금이 몰린 것이다.

기관투자자들이 대웅제약 회사채를 사려고 경쟁하면서 금리도 뚝 떨어졌다.

대웅제약의 2년 만기 회사채 발행금리는 4.037%로 민간채권평가사가 매긴 민평금리(4.247%)보다 0.21%포인트 낮게 책정됐다. 3년 만기 회사채 발행금리는 4.098%로 민평금리(4.488%)보다 0.39%포인트 낮은 수준에서 결정됐다.

사실상 대웅제약보다 신용등급이 한단계 높은 회사의 금리를 적용받은 것이다. 그 결과 대웅제약은 총 16억원의 이자비용을 아낄 수 있게 됐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나보타·펙수클루·엔블로 등 3대 혁신 신약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하며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한 점을 투자자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결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올해 하반기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및 한도대출 상환과 나보타 3공장·마곡 C&D센터 시설투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임규성 대웅제약 기획실장은 “지난 금리 인상 시기에는 단기차입 위주의 자금 전략을 세워 조달비용을 최소화했다”며 “앞으로는 자본시장 흐름을 모니터링하며 차입구조를 장기화하는 등 탄력적으로 자금 전략을 세워 재무건전성을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조3753억원, 영업이익 1226억원을 기록했다. 기업의 현금창출능력을 평가는 감가상각전 영업이익(EBITDA)은 1664억원으로 전년대비 22.8% 성장했다. 당기순이익은 1200억원으로 전년대비 206% 늘었다.

한편 대웅제약은 지난달 이사회를 열고 박성수 대웅제약 신임 대표를 선임했다. 박 대표는 나보타의 미국 FDA 승인을 주도하고 전세계 70개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면서 나보타 실적을 20배 이상 성장시키는 등 대웅제약의 글로벌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취임과 함께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