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보다 예산 5배 늘어”…과기정통부-디플정위, 초거대AI 활용 지원 사업 공고

37

총 110억원, 과제별 모범사례 창출

공급기업 선정개수 제한 완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세종청사 전경. ⓒ데일리안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세종청사 전경. ⓒ데일리안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통령 직속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가 초거대 인공지능(AI) 활용 지원 사업을 오는 15일부터 공모한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전담하며 정부부처·기관, 지자체, 민간 기업 등이 초거대 AI 플랫폼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지원 규모는 지난해(20억원)보다 5배 이상 확대된 110억원이다. 초거대 AI 플랫폼을 보유한 공급기업과 활용 수요를 가진 기관·기업을 매칭해 컨설팅, 기술검증(PoC), 이용료 등을 지원하는 ‘플랫폼 이용 지원 사업’과 행정 효율화, 사회현안 해결 등을 위한 혁신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서비스 개발 지원 사업’으로 구분해 추진된다.

특히 올해는 과제별 지원 금액을 확대해 공공부문의 초거대 AI 활용 모범사례를 확대 창출하는 데 집중한다.

플랫폼 이용지원 분야는 총 27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다양한 공공·민간기관과 기업에게 초거대 AI 플랫폼 활용에 필요한 컨설팅, PoC, 최적화‧고도화, 플랫폼 이용 환경 등을 제공한다.

또 네이버, KT, 마음AI, 바이브컴퍼니 등 4개 공급기업을 선정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공급기업 선정개수에 제한을 두지 않는 등 참여 조건을 완화해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중소형 기업들도 공급기업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서비스 개발지원 분야는 총 77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공공범용, 공공특화, 현안해결 3가지로 분야를 구분해 다양한 형태의 초거대 AI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한다.

수요기관·기업이 아이디어와 도입·운영계획 등을 제시하고 이를 구현할 수 있는 개발 기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엄열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지금은 인공지능이 우리의 일상, 일터, 공공행정을 바꾸는 AI 일상화 시대”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더 많은 부처·기관·기업이 초거대 AI를 경험하고 다양한 우수 사례가 창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민표 디플정위원회 정책기획국장은 “디플정위원회는 과기정통부와 협의해 그간 다양한 부문에서 공공부문 초거대 AI 활용의 적용‧검증을 추진해 왔고, 올해에는 공공서비스의 성공사례를 확대 창출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초거대 AI 기반의 행정 효율성 향상과 사회 현안 해결 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18일 오후 2시 동국대학교 본관(3층 중강당)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플랫폼 이용 지원 공급기업 수행 항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플랫폼 이용 지원 공급기업 수행 항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