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A, 자동차·의료 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

18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회장 손승현, TTA)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서 운영하는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자동차, 의료 분야의 기능안전 특성을 시험할 수 있는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서를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사옥 전경. [사진=TTA]

TTA에 따르면 국내 제조사들의 디지털전환(DX)이 가속화됨에 따라 기능안전 관련 품질검증에 대한 요구사항이 증대되고 있다. TTA는 산업 기능안전 관련 표준 규격 4종을 추가했다. 국내 기업들이 품질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승현 TTA 회장은 “국산 SW(소프트웨어) 제품들이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계획”이라며 “자동차, 의료 등 안전·신뢰성이 요구되는 산업에 기능안전 SW 시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TTA는 기존에도 GS인증, CC평가, 와이파이, 블루투스, 5G 등 한국인정기구로부터 124개 규격에 대해 인정 받고 ICT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시험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