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WIS 2024’에서 AI 기반 첨단 ICT 서비스 선보여

40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SK텔레콤은 17일부터 사흘 간 서울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 IT 쇼 2024(WIS 2024)’에서 AI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 전시관 입구에 이동통신 40주년을 형상화한 대형 LED 구조물이 설치된 모습. [사진=SKT]

SK텔레콤의 전시 테마는 ‘AI 기반 커뮤니케이션의 진화’다. SK텔레콤은 올해 창사 40주년을 맞아 세대를 관통해 온 이동통신 기술의 발전상과 함께 ‘글로벌 AI 컴퍼니’로 도약하는 현재의 모습을 864㎡(약 260평) 규모 전시관에 담아낼 계획이다.

이번 SK텔레콤 전시관에선 이동통신 40년 역사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전시관 입구부터 40주년을 형상화한 LED 게이트와 대형 휴대전화 모형 키네틱 LED가 관람객을 반기게 된다.

1984년 출시한 국내 최초의 무선전화 서비스 카폰(차량전화)부터 세계 최초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상용화 당시 판매된 단말기, 준·네이트 등 각종 멀티미디어 서비스 등이 전시관에 소개된다. 국내 최초의 4G LTE 서비스, 세계 최초 5G 상용화 등 최초의 기술로 시대를 선도해 온 SK텔레콤의 도전·혁신의 역사도 경험해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관람객들에게 40주년 전시 코너 안내 프로그램(응답하라 1984), 창사 40주년 관련 퀴즈(스피드 011 퀴즈쇼)를 마련하고 기념품을 제공하는 등 재미요소도 풍부하게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관람객이 AI 개인비서 ‘에이닷’의 다양한 기능을 사용해 볼 수 있는 에이닷 체험존도 준비됐다. 에이닷 체험존에선 최근 업데이트된 에이닷 전화 기능을 사용해 볼 수 있다.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걸려올 때 등급에 따라 스팸 전화를 판별할 수 있는 ‘AI 스팸 표시’ 기능이 대표적이다.

또한 안드로이드 버전 에이닷 통역콜 등 전화 기능을 비롯해 음악, 미디어, 포토, 대화, 일정, 정보, 게임 등의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도록 함으로써 새로운 고객 가치를 알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거대언어모델(LLM) ‘에이닷엑스’와 앤트로픽·오픈AI 등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업 중인 텔코 LLM의 활용 사례를 소개하는 공간도 마련한다.

다양한 AI 서비스 시연 공간도 구성한다. 반려동물 AI 진단보조 서비스 ‘엑스칼리버’를 비롯해 미디어 가공과 콘텐츠 품질향상 플랫폼 ‘AI 미디어 스튜디오’, 비전 AI와 양자 보안 기술이 적용된 ‘퀀텀 AI 카메라’, AI 기반 실내외 유동인구 데이터 및 네트워크 분석 시스템 ‘리트머스 플러스’ 등이 포함된다.

미래 AI 인프라의 핵심 중 하나로 꼽히는 AI 데이터센터(DC) 관련 주요 기술들도 시연한다. 차세대 데이터센터 열관리 방식으로 평가 받는 ‘액체·액침 냉각’을 포함해 AI DC 관리 솔루션과 클라우드 보안 기술 등 데이터센터의 효율적 관리와 운영에 필요한 기술들이 소개된다. SK텔레콤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의 여러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부스도 관람객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이번 WIS 2024 전시 기간 중 우수 협력사 대표와 임직원 100명을 초청해 공동 참관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규현 SK텔레콤 디지털Comm담당은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 이동통신 40년 역사를 이끌어온 SK텔레콤의 기술력과 미래 비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관람객들이 우리나라의 앞선 AI 기술, ICT 서비스를 경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