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진·신중호 물러나야 끝?…日정부, 라인야후에 脫네이버 재차 압박

41

‘정보 유출’ 라인야후에 2차 행정지도…지배권 포기 압박

당국, “재발 방지 대책 불충분”…속내는 일본인 정보 韓에 맡길 수 없다

日언론, 연봉킹 오른 한국인 신중호 부각…국적 논란도

이해진 A홀딩스 회장ⓒ네이버 이해진 A홀딩스 회장ⓒ네이버

일본 정부가 네이버의 일본 관계사인 라인야후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작년 말부터 올해 초까지 메신저 라인에서 발생한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계기로 라인야후의 대주주인 한국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에 지분 조정 검토를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에서는 라인 이용자가 약 9600만명에 이르는 데다 주요 지방자치단체들도 행정 업무에 앱을 널리 활용하고 있다. 사실상 라인이 일본의 ‘국민 메신저’가 된 상황에서 민감한 정보 관리를 한국 기업의 시스템 아래에 두는 것이 적절하냐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왔다.

17일 교도통신과 NHK방송 등에 따르면 마쓰모토 다케아키 총무상은 전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라인야후가 이달 초 제출한 재발방지책이 불충분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라인야후를 상대로 2차 행정지도를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재검토와 대책 강화를 가속하기 위해 재차 행정지도를 벌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라인야후에 7월1일까지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무성은 지난 3월 행정지도 때 네이버와의 자본 관계 재검토와 시스템 분리 등을 요구하고 재발방지책의 진척 상황을 3개월마다 한 번씩 보고받기로 한 바 있다.

앞서 라인야후는 지난해 11월 “라인 이용자와 거래처, 종업원 등 개인정보 44만건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관계 회사인 한국 네이버 클라우드를 통해서 제3자의 부정한 접근이 있었다고 밝혔다.

라인야후는 당시 네이버 클라우드와 함께 업무를 위탁하고 있는 회사 직원이 사이버 공격을 받았고, 이를 계기로 네이버와 일부 시스템을 공유하는 라인야후에도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후 조사에서 추가로 개인정보 7만9000건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피해 규모는 총 51만여건으로 늘었다.

신중호 라인야후(LY코퍼레이션) 대표ⓒZ홀딩스 신중호 라인야후(LY코퍼레이션) 대표ⓒZ홀딩스

이처럼 일본 정부가 공개 압박을 통해 ‘네이버 잘라내기’를 본격화하면서 라인에 대한 국적 논란도 거세질 전망이다. 라인 서비스는 네이버와 분할 전 NHN재팬에서 기획부터 개발까지 모두 완료했다. 특히 네이버를 창업한 이해진 의장(GIO·글로벌투자책임자)이 진두지휘한 사업으로도 유명하다.

이 의장은 일본 A홀딩스 회장도 맡고 있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출시 당시부터 현재까지 일부 시스템의 개발과 운영, 보수를 위탁받아 수행 중이다. 현재 A홀딩스는 라인야후 지분 64.4%를 보유하고 있다. A홀딩스에는 소프트뱅크와 네이버가 각각 50%씩 출자하고 있다.

라인야후를 향한 일본 정부의 모든 우려와 경계심의 근원에는 라인이 한국산이라는 사실이 자리잡고 있는 셈이다.

실제 일본의 유명 주간지 주간문춘은 라인야후의 감춰졌던 이면과 어두운 ‘커넥션’를 파헤친 후속 보도를 진행하면서 지난해 일본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은 사람이 한국인인 신중호 Z홀딩스 대표라고 거론하기도 했다.

신 대표는 네이버 출신이자 ‘라인의 아버지’로 불리며 지난해 스톡옵션 평가액을 포함해 약 450억원(48억6000만엔)을 벌어들였다. 이는 일본 대표 기업인 소니그룹의 요시다 겐이치로 회장(20억8000만엔)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이에 신 대표는 지난달 31일 2021년 3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부여받은 스톡옵션 중 일부를 포기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