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문화재단, 보완대체의사소통 앱 ‘나의AAC’ 현장 교육 성황리 마쳐

17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엔씨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은 보완대체의사소통(이하 AAC) 애플리케이션 ‘나의AAC’ 신규 버전 출시를 계기로 진행한 ‘찾아가는 AAC 교육’을 진행했다.

수도권 외 지역에도 AAC를 널리 알리자는 취지로 시작된 찾아가는 AAC 교육은 지난 3월 22일 부산광역시 장애인종합복지관을 시작으로 전남 목포, 강원 춘천, 서울 금천, 충청 대전 등 5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열렸다.

[사진=엔씨문화재단]

이번 현장 교육은 AAC의 개념과 나의AAC 신규 앱 서비스 소개, 효과적인 AAC 활용법 등을 중심으로 매회 약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됐으며 장애가족, 언어치료사, 사회복지사, 특수교사 등 의사소통장애 관련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엔씨문화재단이 최근 공개한 나의AAC 신규 버전은 사용자 언어 능력 수준별로 나누어져 있던 기존 3개 서비스를 하나의 앱으로 단일화하여 편의성을 높였다. 또 엔씨소프트 AI 테크센터의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자연스러운 AI 음성을 탑재하고 어휘 수를 늘려 배열을 최적화하는 등 서비스를 개선했다.

엔씨문화재단은 웹접근성을 한층 높인 나의AAC 웹사이트 내 사용자 커뮤니티와 게시판을 통해 수집한 실사용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선해 AAC가 반드시 필요한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