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자회사 이뮨온시아, 코스닥 재도전

26
이뮨온시아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래픽=비즈워치

면역항암제 전문기업 이뮨온시아가 코스닥 시장에 재도전한다.

이뮨온시아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뮨온시아는 2016년 유한양행과 미국 소렌토테라퓨틱스(Sorrento Therapeutics)가 51:49 비율로 합작 설립한 회사다. 유한양행이 지난해 말 소렌토가 보유한 이뮨온시아의 지분을 전량인수하면서 지분 67%(상환전환우선주 등 감안)를 유한양행이 보유중이다. 

앞서 이뮨온시아는 지난 2022년 코스닥 상장을 위해 기술성 평가를 진행했지만 일정 등급 이상을 획득하지 못해 무산된 바 있다. 이번에는 한국거래소에서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2곳에서 기술평가를 받아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청구 자격을 갖추게 됐다.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이뮨온시아는 T세포와 ‘대식세포(Macrophage)’를 타깃으로 하는 면역관문억제제 개발회사다.

주요 파이프라인은 PD-L1(암세포 표면이나 조혈세포에 있는 단백질) 단클론항체 기반인 IMC-001과 2세대 CD47(암세포에 과발현돼 대식세포가 암세포를 먹는 식균작용을 차단하는 신호 단백질) 단클론항체 기반인 IMC-002가 있다. IMC001은 자연살해(NK)·T세포 림프종에 대한 임상 2상에 객관적 반응률 69%를 기록하며 효능을 확인했고, IMC-002는 고형암에 대한 임상 1a상에서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특히 이뮨온시아는 IMC-002를 지난 2021년에 총 4억7000만불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중국 3D메디슨에 중국 지역 전용실시권을 허용한 바 있다. 또 현재 임상 1b상을 진행중인 IMC-002는 내달 31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미국임상종양학회(2024 ASCO Annual Meeting)에서 포스터로 채택돼 임상 1a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1a상은 적은 양의 약물을 적은 수의 사람에게 1회 투여하는 ‘단회 용량 상승시험’, 1b상은 1회 투여로 안전성을 확인한 용량에 대해 다시 투여 횟수를 늘려 낮은 용량부터 반복 투여 시의 안전성을 확인하는 ‘다중 용량 상승시험’을 말한다.

김흥태 이뮨온시아 대표는 “이번 기술성 평가 결과를 기반으로 올해 코스닥 상장에 도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현재 임상단계에 있는 핵심 파이프라인들의 개발을 가속화하고 후속 파이프라인들의 비임상 개발과 신규 후보물질 확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