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뷔통이 블록체인 행사에 가는 이유

36

크립토 데이터 플랫폼 쟁글이 주도하는 웹3 컨퍼런스 ‘어돕션’이 글로벌 블록체인 행사로 거듭난다.

쟁글은 오는 7월 한국과 일본에서 열리는 어돕션 컨퍼런스에 국내외 글로벌 기업들이 참석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넥슨, 바이너리코리아, 삼정KPMG, SK플래닛 등 대기업이 참석 의사를 밝혔다. 해외에서는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식음료업체 산토리, 일본 통신회사인 NTT의 자회사 NTT디지털 등이 참석을 확정했다.

루이뷔통의 경우 위변조 방지와 희소성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블록체인에 주목하고 있다. 까르띠에, 프라다 등 다른 명품 브랜드와 손잡고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하는가 하면 대체불가토큰(NFT)을 발행하는 등 블록체인 활용방안에 관심이 높다.

어돕션 도쿄는 오는 7월 8일, 어돕션 서울은 같은달 11일 개막한다. 어돕션은 도시별 이틀씩 총 나흘 간 열리며 컨퍼런스와 프라이빗 비즈니스 미팅으로 구성된다. 비즈니스 미팅은 어돕션 일정 내내 이어진다. 각 기업들은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사업모델에 맞는 블록체인 기술의 접목과 활용 전략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올해 3회를 맞는 어돕션은 그동안 블록체인 기술 대중화를 위해 전통기업과 웹3 업계를 잇는 대표적인 가교역할을 해왔다. 지난해 어돕션 행사에서는 총 260여개 회사에서 600여명이 넘는 관계자들이 참여해 웹3 서비스의 실질적 적용을 위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준우 쟁글 공동대표는 “업계의 첨단을 달리는 대표적인 의사결정자 사이에서 오고 간 논의들이 바로 현실에 도입돼 빠른 비즈니스적 파급력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이 어돕션의 강점”이라며 “올해 행사가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글로벌 웹3 산업의 미래를 구체적으로 구상하고 논의하는 비즈니스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