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獨, AI·첨단바이오·양자 3대 게임체인저 분야 협력 논의

25

류광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19일 독일 방문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오트마 비스틀러(Otmar Wiestler) 독일 헬름홀츠 연구회 총재에게 3대 게임체인저 분야 협력 강화를 요청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오트마 비스틀러(Otmar Wiestler) 독일 헬름홀츠 연구회 총재에게 3대 게임체인저 분야 협력 강화를 요청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인공지능(AI)·첨단바이오·양자 등 3대 게임체인저 분야에서 독일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나섰다.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19일 오트마 비스틀러 독일 헬름홀츠 연구회 총재를 만나 양국의 주요 연구개발(R&D) 정책을 공유하고, 이 같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헬름홀츠 연구회는 막스플랑크·프라운호퍼·라이프니츠 연구회 등 독일 4대 연구회 중 하나로, 거대·공공연구를 중점적으로 수행한다.

이번 면담에서 양측은 국가 차원의 R&D 우선지원 분야와 주요 정책을 상호 공유하고, AI 등 양국의 공통 관심 분야 중심으로 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우선 우리나라는 ‘2025년 국가연구개발 투자방향 및 기준’을 바탕으로 국가 신성장을 이끌 AI·바이오·양자 등 3대 게임체인저 분야와 반도체·이차전지와 같은 기술 선도 분야 등에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이달 발표한 AI·디지털 혁신성장 전략과 AI-반도체 이니셔티브 추진방향을 통해 정보통신기술(ICT) 발전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 전략을 설명했다.

또 최근 우리나라 글로벌 R&D를 강화하면서 해외 연구 기관들이 정부 R&D에 참여할 기회가 확대됐다며 헬름홀츠 연구회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류광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한국이 글로벌 R&D를 확대하는 과정에서 선도 기술을 가진 독일과의 협력은 필수불가결하다”며 “이날 공유한 양국의 과학기술 정책에 대한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전략기술 분야에서 협력 기회를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