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펙수클루’ 中 헬리코박터균 치료 임상신청

15

대웅제약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에 자체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성분명 펙수프라잔)’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 치료를 위한 임상 1상, 3상 시험계획을 동시에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임상 2상 데이터는 한국에서 진행한 시험결과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은 위 점막에서 독소를 배출하면서 단순 위염에서부터 위궤양, 위암 등을 일으키는 세균이다. 치료를 위해 항생제 복용이 필요한데, 펙수클루는 위산분비를 억제해 항생제가 위장에서 더 오래 머물면서 헬리코박터균을 제거하도록 돕는다.

펙수클루는 대웅제약이 2022년 7월 발매한 P-CAB(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억제제) 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체내에서 성질이 절반으로 떨어지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인 반감기가 전체 위식도역류질환 약물 중 가장 긴 특징을 갖고 있다.

대웅제약이 중국 헬리코박터균 치료 시장에 진출하는 이유는 시장성 때문이다. 중국 현지 시장조사업체 ‘아이아이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인의 헬리코박터균 감염률은 전체 인구의 약 50%, 환자수만 약 7억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박성수 대웅제약 대표는 “중국은 헬리코박터 제균에 대한 니즈가 매우 높은 시장이면서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큰 항궤양제 시장”이라며 “중국에서 펙수클루의 치료범위를 넓혀 ‘1품 1조(연간 매출액 1조원 단일품목)’ 비전을 빠르게 달성하겠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