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일러가 왜 거기에?…’환경’에 진심인 카겜, 임직원 환경교육 진행

18

신재생에너지(REC)를 통한 ‘탄소배출량 저감’, 이용자 참여형 기부 이벤트를 통한 ‘생물다양성 보전 활동 지원’, 자원 선순환 도모 위한 ‘크루아이템 기부 캠페인’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카카오게임즈가 친환경 실천에 대한 사내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임직원 대상 환경교육을 진행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지구의 날’을 맞아 임직원 참여형 친환경 캠페인 ‘다가치 그린데이’의 일환으로 방송인이자 환경 활동가인 타일러 라쉬를 초청해 사내 환경교육을 실시했다.

‘환경 인플루언서’ 타일러 라쉬 초청 임직원 환경교육 진행 /카카오게임즈
‘환경 인플루언서’ 타일러 라쉬 초청 임직원 환경교육 진행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는 ESG 경영 강화를 위해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사내에서부터 실천 가능한 친환경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임직원 참여형 친환경 캠페인 ‘다가치 그린데이’를 전개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환경보호에 대한 사내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임직원 대상의 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왔다.

이번 교육은 지난 23일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카카오게임즈 오피스에서 JTBC ‘비정상회담’으로 이름을 알린 방송인 ‘타일러 라쉬’를 특별 연사로 초청해 ‘기후 위기: 내 삶, 내 사람의 위기’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타일러 라쉬는 도서 ‘두 번째 지구는 없다’의 저자로, WWF(세계자연기금) 홍보 대사로 활동하는 등 환경 인플루언서로 활약 중이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환경보호와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책임감을 다시 한번 절감할 수 있었다. ESG 활동 중 E(환경)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만큼, 사내에서부터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