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내비 ‘오토차징’으로 전기차 충전·결제 한번에

24

커넥터 연결 시 충전 가능한 PnC 서비스

서울시 공영주차장에 카카오T 충전패스 연동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시와 협업해 전기차 자동 충전 서비스인 '오토차징'을 카카오내비에 도입했다.ⓒ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시와 협업해 전기차 자동 충전 서비스인 ‘오토차징’을 카카오내비에 도입했다.ⓒ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시와 협업해 전기차 자동 충전 서비스인 ‘오토차징’을 카카오내비 앱에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오토차징은 충전커넥터를 충전구에 꽂기만 하면 차량정보를 충전기가 인식해 인증, 충전, 결제가 자동으로 진행되는 PnC(Plug and Charge) 서비스다.

카카오내비 앱에서 오토차징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충전 커넥터를 차량에 연결한 후 충전기에 부착된 QR코드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비춰 최초 1회 가입 절차를 거치면 된다. 이후에는 별도의 인증이나 충전기 조작 없이 커넥터 연결만으로 충전부터 결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오토차징은 해당 서비스를 지원하는 서울시·서울에너지공사의 전기차 충전 기기에서 가입하고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향후 카카오내비 앱에 오토차징 서비스를 제공하는 충전소 검색 기능을 추가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 서울시 공영주차장에서 카카오T 충전패스와 연계한 주차요금 자동할인 기능도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 공영주차장에서 전기차 충전 시 1시간 내에서 주차요금을 감면하고 있으나 출차 시 충전 증빙자료를 별도로 제출해야 하는 등 불편함이 존재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주차요금 자동할인 기능이 도입되면 이러한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카오너사업실 김재현 상무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카메라 방식과 차량 고유 정보 식별 방식을 모두 갖추고 충전소 여건을 고려해 적합한 자동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더 많은 전기차 이용자가 카카오T 충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대상 사이트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