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태문, 구글 부사장과 서울서 회동…“AI 파트너십 강력”

37

릭 오스터로 구글 부사장 SNS 게재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릭 오스터로(Rick Osterloh) 구글 플랫폼·디바이스 사업 부사장을 만나 AI 협력을 논의했다. 릭 오스터로 엑스(X) 캡처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릭 오스터로(Rick Osterloh) 구글 플랫폼·디바이스 사업 부사장을 만나 AI 협력을 논의했다. 릭 오스터로 엑스(X) 캡처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릭 오스터로(Rick Osterloh) 구글 플랫폼·디바이스 사업총괄 부사장을 만나 AI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릭 부사장은 25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엑스(X, 옛 트위터)에서 노 사장을 만나 찍은 사진과 함께 “TM(노태문)과 훌륭한 대화를 나눴다. 양사 파트너십은 어느 때보다 더 강력해졌다”며 “양사의 AI 협력과 앞으로 다가올 수많은 기회가 기대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삼성전자 모바일은 릭 게시글을 리트윗하며 “구글과 함께 디바이스에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제공하는 공동의 비전을 실현해 나가며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AI 기반 안드로이드와 갤럭시 경험의 미래에 흥미로운 일들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양사는 구체적인 협력 계획은 밝히지 않았으나 갤럭시폰에 더욱 고도화된 구글의 생성형 AI ‘제미나이’를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철민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상무(모바일AP SW개발팀장)는 지난 17일 열린 인공지능반도체포럼에 참석해 “멀티모달을 지원하는 제미나이 나노 버전2를 온디바이스 AI로 어떻게 구현할지 구글과 논의를 시작했다”며 “갤럭시S25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와 구글의 협력은 2009년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를 탑재한 갤럭시 스마트폰이 출시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올초 삼성전자의 첫 AI 스마트폰 ‘갤럭시S24’ 출시를 계기로 AI 스마트폰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양사는 AI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7월 프랑스 파리에서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Z폴드6·플립6’를 공개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해당 제품이 AI를 탑재한 첫 번째 폴더블폰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애플은 올해 출시 예정인 ‘아이폰16’에 AI를 적용할 계획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구글과 제미나이를 아이폰에 탑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애플이 6월 개최 예정인 연례 세계 개발자 콘퍼런스(WWDC)에서 AI 공개를 암시했다는 블룸버그의 보도에 따라 자체 생성형 AI를 사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