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극 문체부 1차관 “게임업계, 성장 위한 새 동력 필요한 시점”

18

한국게임산업협회 20주년 기념 행사 참석

“게임업계 목소리 반영한 진흥책 마련할 것”

(왼쪽부터)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데일리안 이주은 기자 (왼쪽부터)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데일리안 이주은 기자

전병극 문체부 1차관이 산업의 재부흥을 위해 업계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병극 차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한국게임산업협회 창립 2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진행했다.

전 차관은 “한국 게임산업은 매출 규모가 20조나 되고 수출액은 132억원에 달하는 K콘텐츠의 핵심 산업”이라며 “게임은 국민의 64%나 즐기는 대표 여가 문화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게임으로 일상의 지루함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최근 게임업계는 코로나19 이후 큰 성장을 위한 새로운 동력이 필요한 시점을 겪고 있다”며 “이를 위해 정부는 2024년부터 2028년까지 적용되는 게임산업 진흥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얼마 전 게임협회장을 비롯한 게임사 대표들과 만나 게임산업 발전을 위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정부는 업계 발전을 위해 관계자들의 소중한 의견을 진흥책에 적극 반영할 것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앞서 전 차관은 지난 22일 한국게임산업협회와 넥슨코리아 NHN 등 국내 게임사 8곳과 만나 게임산업 도약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전 차관은 콘솔게임과 인디게임을 집중 육성할 필요가 있다며 업계의 도전을 적극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문체부는 간담회에서 나눈 현장 의견을 수렴해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5월 초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열린 게임산업협회 20주년 행사는 ‘함께한 스무걸음, 함께할 다음걸음’을 주제로 업계 관계자들이 모여 그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향후 국내 게임 산업의 진흥과 발전을 위한 소통을 위해 마련됐다.

기념식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제1차관, 한국콘텐츠진흥원 조현래 원장, 게임물관리위원회 김규철 위원장을 비롯해 네오위즈 배태근 대표, 넥슨코리아 김정욱 대표, 스마일게이트 성준호 대표, NHN 정우진 대표, 카카오게임즈 한상우 대표, 펄어비스 허진영 대표 등 업계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