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부진한 성적표에 주가도 ‘뚝’

35

현대오토에버가 30일 증권가 예상을 밑도는 성적표를 공개했다. 지난달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정식 선임된 김윤구 사장에게 실적개선이라는 숙제가 던져졌다.

현대오토에버의 1분기 매출은 731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8% 늘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307억원으로 0.5% 증가하는데 그쳤고 당기순이익은 261억원으로 17.9% 감소했다.

시장의 눈높이에 못미치는 실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은 현대오토에버의 1분기 매출을 7500억원, 영업이익은 370억원 안팎으로 전망해왔다. 회사측은 일부 프로젝트의 매출이 이월되면서 일시적으로 주춤했다고 설명했다.

실적발표 이후 주가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현대오토에버는 전일대비 5.8% 떨어진 15만40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사업부문별 매출을 보면 SI(System Integration) 부문은 2365억원으로 전년대비 2% 증가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이 기간 현대차·기아 차세대 ERP(전사자원관리) 시스템과 현대모비스 차세대 서비스부품·ERP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대차·제네시스의 미주지역 차세대 CRM(고객관계관리)을 구축하고 미국 조지아 메타플랜트에 IT시스템과 스마트팩토리 솔루션도 공급했다.

ITO(IT아웃소싱) 사업 매출은 3225억원으로 11.7% 증가했다. 현대차그룹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한 IT 운영 역할이 확대됐고, 현대차 연구소 해석용 장비와 라이선스 공급이 증가했다.

차량SW(소프트웨어) 매출은 1723억원으로 18.5% 늘어났다. 내비SW 탑재율이 상승했고 완성차 고사양화로 인한 ASP(평균판매단가) 믹스가 개선됐다. 전장 시스템을 제어하는 ‘모빌진 클래식’과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SW 플랫폼도 확대 적용했다. 

김수진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단가 협상이 1분기에 완료되지 못하고 2분기로 밀리면서 마진이 일시적으로 낮아지고 다시 2분기에 큰폭으로 반등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