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몽골 환경 개선 ODA사업 확대

25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기계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플라즈마 버너 기반 디젤 미립자 필터(DPF) 기술을 기반으로 몽골 도심 매연 절감을 위한 ODA 사업 확대를 추진한다.

류석현 기게연 원장과 연구진은 29일부터 30일까지 연구소 기업인 ㈜에이브람스(대표 손창호)와 함께 몽골 정부, 울란바타르시청 산하 개발공사와 정책분석연구소를 방문해 △도심 노후차량 적용 매연저감 사업 후속 조치 △대기오염 개선 및 악취 문제 해결 기술 협력 확대 방안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기계연 류석현 원장(오른쪽 두 번째)과 ㈜에이브람스 손창호 대표(오른쪽 첫 번째)가 4월 29일(월) 몽골 경제개발부 이데쉬 바트후(왼쪽 두 번째) 차관 등과 몽골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수원국 공식 요청서(PCP)의 우선 제출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사진=기계연]

㈜에이브람스는 기계연 연구소 기업으로, 대기오염과 악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지난 2023년 설립됐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타르시는 심한 교통체증으로 버스의 운행 평균 속도가 낮고, 노후된 엔진에서 배출되는 매연과 연료에 포함된 고농도 황성분으로 인한 미세먼지 배출 문제가 심각한 상태이다. 몽골 정부는 지난 2019년부터 미세먼지 저감 기술 지원을 우리 정부에 공식 요청한 바 있으며, 이를 위해 기계연은 독자개발 기술을 적용해 도심 미세먼지를 줄이는 ODA 사업을 2021년부터 수행해왔다.

기계연이 개발한 플라즈마 버너 기반 디젤 미립자 필터(DPF, Diesel Particulate Filter) 기술은 디젤엔진 연료의 연소과정에서 발생하는 매연입자를 포집해 연소시켜 제거한다. 특히 플라즈마 버너 기술을 적용해 버너의 착화와 화염 유지 성능을 개선하고 2018년부터 군 특수차량에 적용, 실증시험을 시행해 왔다. 2021년부터는 국내 건설기계와 몽골 노후버스에도 실증을 통해 백연 발생을 현저히 저감했가.

류석현 원장은 “글로벌 대기환경 개선은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서 마땅히 역량을 집중해야 할 중요한 실증 주제로, ODA 후속 사업 수주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현지 맞춤형 플라즈마 DPF 시스템을 확산할 것”이라며 “향후 대기질 개선 수요가 있는 다른 아시아권 국가들과도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확대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