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소액주주들이 경영권 지켜냈다

21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헬릭스미스는 신주발행무효의 소 판결 확정에 따라 기존 최대주주였던 카나리아바이오엠과 지분관계 등을 모두 청산했다고 30일 밝혔다. 

신주발행을 통해 카나리아바이오엠에 인수될 뻔 했던 헬릭스미스의 경영권을 소액주주들이 지켜냈다. 이로써 헬릭스미스의 경영권은 바이오솔루션으로 온전히 넘어가게 됐다.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헬릭스미스는 신주발행무효의 소 판결 확정에 따라 기존 최대주주였던 카나리아바이오엠과의 지분관계 등을 모두 청산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카나리아바이오엠은 지난 2022년 12월과 2023년 2월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450억원을 들여 헬릭스미스의 신주 390만7203주를 확보한 바 있다. 하지만 소액주주들은 기준 주가를 밑도는 유상증자에 반발, 카나리아바이오엠에 인수되는 것을 반대하며 신주발행 무효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헬릭스미스가 회사 자금을 들여 카나리아바이오엠의 종속회사인 세종메디칼 9회차 전환사채를 300억원에 인수하면서 일각에서는 무자본 인수합병(M&A)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헬릭스미스는 카나리아바이오엠과 관계사의 여러 리스크가 대두하자 지난해 하반기 첨단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인 바이오솔루션을 새로운 최대주주로 맞이해 365억원의 자금을 유치하고 올해 1분기 중 새로운 경영진 선임도 완료했다. 

하지만 신주발행무효의 소가 종결되지 않아 카나리아바이오엠은 여전히 회사의 2대 주주로 남아있었다. 소액주주들이 제기한 신주발행 무효소송에서 최근 승소함에 따라 카나리아바이오엠의 신주 390만7203주가 무효 처리됐다.

헬릭스미스는 카나리아바이오엠에 신주발행대금을 반환했으며 이 중 305억5000만원은 헬릭스미스가 보유 중이던 세종메디칼 9회차 전환사채(권면금액 300억원)를 카나리아바이오엠에 양도하는 것으로 지급 의무를 상계처리했다.

이번 지분관계 청산으로 헬릭스미스는 세종메디칼의 전환사채 회수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해소하게 됐다. 세종메디칼은 지난달 감사의견 비적정설 조회공시로 거래정지된 상태다. 

정지욱 헬릭스미스 대표는 “카나리아바이오엠과 모든 관계가 정리돼 신약개발,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 비임상 CRO(임상시험수탁) 사업 등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변화된 회사의 비전을 시장과 투자자들에게 제시하고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