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라인야후 지분 매각 반대…기술 보호가 최우선”

13

13일 라인야후 경영권 사태 관련 입장문 공개

구성원 언급 없는 네이버 입장문에 ‘유감’

기술·노하우 최우선으로…정부 대응 요구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사옥 전경.ⓒ데일리안DB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사옥 전경.ⓒ데일리안DB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야후 경영권 사태’와 관련해 네이버 노동조합이 라인야후 지분 매각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네이버 노동조합은 13일 오전 네이버와 라인 계열사 구성원을 대상으로 입장문을 배포하고 “라인 계열 구성원과 이들이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에 대한 보호가 최우선이며 이들을 보호하는 최선의 선택은 지분 매각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노조는 “지분 매각은 단순히 네이버가 A홀딩스(라인야후의 대주주)의 대주주 자리를 내놓는 것만을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며 “네이버의 서비스에서 출발한 라인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기 위해 애써 온 구성원들의 열정과 노력, 기술과 경험이 일본 기업인 소프트뱅크에 넘어갈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금요일 회사가 발표한 공식 입장문에는 이 상황에서 가장 큰 영향을 받게 될 구성원에 대해서는 어떠한 배려나 언급도 담겨있지 않았다”며 “경영진의 결정에 따라 동료와 동료들의 노력, 축적된 기술 모두 토사구팽이 될지 모른다는 우려를 하는 구성원들의 걱정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입장문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네이버에 “라인 계열 구성원과 이들이 축적한 기술, 노하우에 대한 보호를 최우선 순위로 삼으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들은 경영진이 말하는 성실한 협의의 결과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사람들”이라며 “50%의 지분 중 일부라도 소프트뱅크에 넘어가게 된다면 2500여명의 대한민국 노동자인 라인 구성원들이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소속으로 고용 불안을 우려하는 상황이 벌어질지도 모른다”고 부연했다.

노조는 정부에도 단호한 대처를 요구했다. 노조는 “한국 기업이 해외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 기술을 탈취당하고 한국의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상황에서 적극적이고 단호하게 대처하고 부당한 요구에는 목소리를 내달라”고 했다.

아울러 노조는 “어떠한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구성원들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공동성명의 울타리 안에서 보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