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잇, 에어프레미아 클라우드 ERP 시스템 구축

20

[아이뉴스24 윤소진 기자] 클로잇(대표 이세희)은 에어프레미아(대표 유명섭, 문보국)에 클라우드 기반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 확장과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기반 협업 중심의 스마트 워크플레이스를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클로잇(대표 이세희)은 에어프레미아(대표 유명섭, 문보국)에 클라우드 기반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 확장과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기반 협업 중심의 스마트 워크플레이스를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클로잇]

에어프레미아는 고품질 서비스와 합리적인 비용을 동시에 갖춘 중장거리 전문 하이브리드 항공사(HSC)다. 2022년 7월 싱가포르 노선 운항을 시작으로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태국 방콕, 일본 나리타, 스페인 바르셀로나 노선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5월부터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취항하는 등 사업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이번 사업 범위에는 △SAP ERP 시스템 확장 및 개선 △e-어카운팅 확장 △그룹웨어 구축 △e-HR 인사시스템 신규 구축 △슬랙 기반 효율화된 업무 협업 시스템 구축 등이 포함됐다.

에어프레미아는 ERP 시스템 구축을 통해 효과적인 인력 관리, 조직의 성과 향상, 조직문화 구축, 원가분석 체계 구축을 달성했다. 인사시스템에 반응형 웹 기반의 접근성이 뛰어난 모바일 HR 앱 제공과 유관시스템 연계로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으며, 이를 통해 HR 담당자용 플랫폼, 임직원 셀프 서비스(ESS) 등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 슬랙을 중심으로 SaaS형 기업용 업무 자동화 플랫폼 ‘워카토’ 등을 도입해 스마트 워크플레이스를 구축했다. 이로써 △팀·조직원 간 실시간 협업과 커뮤니케이션 강화 △업무 효율성 및 생산성 향상 △업무 프로세스 간소화 및 자동화 등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김지태 에어프레미아 경영혁신실장은 “회사가 빠르게 성장하며 ERP 시스템의 확장과 워크툴의 도입이 꼭 필요한 부분이었다”며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새로운 일하는 방식이 자리 잡아 업무 효율성이 대폭 개선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성대 클로잇 엔터프라이즈클라우드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일정 내에 성공적으로 완료하며 에어프레미아의 디지털 전환의 여정 중 하나를 주도한 것에 대해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도 에어프레미아와 클라우드, 생성형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정보기술(IT) 분야에서 전략적 파트너로서 함께 성장하는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