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동남아 사업 난항 예상…라인야후, “라인플러스 분리 없다”

60

“라인 동남아 사업 분할 예정 없어”

네이버-소뱅 협상 상당기간 소요 전망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라인야후 계열 한국법인 라인플러스.ⓒ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라인야후 계열 한국법인 라인플러스.ⓒ연합뉴스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의 지분 협의 과정에서 라인야후의 일본 외 해외 사업권을 떼 올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라인야후가 현시점에서 그럴 일은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하고 나섰다.

2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라인야후는 이날 “네이버와 라인플러스 간에는 직접적인 자본관계나 인적 관계가 없다”며 “라인플러스는 앞으로도 라인야후 산하 기업으로서 대만이나 태국 등 해외 사업을 총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일각에서는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의 지분 협상으로 일본 사업을 포기하더라도 동남아시아 등에서 운영하는 라인 사업은 떼어내 해외 사업을 이어갈 수 있을 거라는 의견을 제기하기도 했다. 라인야후는 이에 “현 시점에서 그럴 예정은 없다”고 밝히며 선을 그었다.

또 라인야후는 네이버에 대한 업무 위탁을 종료하기로 했지만, 라인플러스는 자회사인 만큼 업무 위탁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는 업무위탁처이자 대주주여서 라인야후가 강하게 관리 감독할 수 없지만, 라인플러스는 라인야후가 100% 지분을 보유한 만큼 일본 총무성이 문제 삼은 ‘위탁처에 대한 관리 감독’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라인플러스는 네이버가 라인의 해외 사업 확대를 위해 2013년 설립한 회사다. 한국에 소재를 두고 있으며 한국과 동남아시아, 미국 등 일본 외 지역의 라인 사업 전반을 관장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메신저는 물론 스티커, 게임, 핀테크 등 여러 지역 맞춤형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라인플러스의 직원 대부분은 한국인이며 전체 직원 중 개발 인력이 60~70%에 달하는 기술 부문 핵심 계열사다. 라인플러스를 비롯해 라인 관련 한국법인 직원은 약 2500명이다.

만약 네이버가 라인야후의 최대주주인 A홀딩스의 지분 일부를 소프트뱅크에 넘길 경우, 지분대로라면 라인플러스의 경영권도 소프트뱅크로 넘어가게 된다.

업계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협상이 상당 기간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지분 협상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협의 중이라는 입장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