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상 SKT 대표 “AI 성장·발전과 안전성의 균형 도모해야”

30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21~22일 열린 ‘AI 서울 정상회의’에 참석해 “지속 가능한 인공지능(AI) 혁신을 위해 AI 성장·발전과 안전성의 균형을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영상 SK텔레콤 CEO. [사진=SKT]

‘AI 서울 정상회의’는 미국, 영국 등 주요국 정상과 디지털부 장관, 국내외 빅테크 대표들이 참석하는 회의로, 21일 정상세션과 22일 장관세션으로 나눠 열렸다.

유 CEO는 이튿날인 장관세션에서 17개국 디지털부 장관들과 오픈AI, MS 등 빅테크 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외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지속 가능하고 신뢰할 수 있는 AI’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유 대표는 AI로 창출될 수 있는 경제적·사회적 가치와 함께 사회적 문제가 공존하는 현 시점에서 국제사회가 머리를 맞대어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 공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데이터센터 등 AI 인프라 관련 에너지 소비, 접근성 저하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한국 정부와 기업들의 노력을 소개했다.

유 대표는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운영하는데 막대한 전력과 비용이 소요된다”며 “한국의 경우 기업과 정부가 협력해 전력 사용량과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AI 칩 개발과 AI데이터센터 구축 등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유 대표는 AI가 가져오는 한계와 페이크 뉴스와 같은 부작용을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부정확한 학습 데이터나 기술적 한계로 인해 비윤리적으로 편향되거나 잘못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나아가 이러한 정보를 악의적으로 악용해 페이크 뉴스와 같은 사회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유 대표는 ‘지속 가능하고 신뢰할 수 있는 AI 발전’에 관한 세 가지 논의 아젠다를 제시했다. △AI 인프라를 확산·확대를 통한 AI 접근성 개선 △AI 활용 범위 확대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 △AI 학습 데이터의 편향성 문제 최소화를 위한 기술적·정책적 조치 등이다.

유 대표는 “국제사회가 AI의 안전성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AI가 창출할 수 있는 혁신성에 대해서도 균형 있는 고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국가와 기업들이 협력해 안전을 기반으로 AI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지속가능한 AI 혁신을 이뤄내는 균형 있는 선순환 구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