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호주오픈’ 중계권 2027년까지 연장

43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CJ ENM(대표 윤상현)은 호주테니스협회(TA)와 호주오픈 중계권 계약을 2027년까지 갱신했다고 23일 밝혔다. 롤랑가로스에 이어 호주오픈까지 CJ ENM 스포츠 전문 채널 tvN SPORTS에서 시청할 수 있게 됐다.

[사진=CJ ENM]

호주오픈은 윔블던, US오픈, 롤랑가로스와 함께 테니스 대회 중 규모가 가장 큰 4개 대회 중 하나다. 매년 가장 먼저 열려 테니스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대회기도 하다.

세드릭 코넬리스 호주테니스협회(TA) CCO는 “CJ ENM과 중계권 계약 연장으로 점차 늘어나는 한국 테니스 팬들에게 호주오픈을 방송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아시아 시장은 호주오픈의 전 세계 시청률의 35-40%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중 한국은 아시아 국가 시청률 TOP5에 항상 포함돼 있어 더욱 중요한 시장”이라고 말했다.

CJ ENM 스포츠 사업 관계자는 “호주테니스협회(TA)와 중계권 연장으로 세계 최고의 테니스 대회 중 하나인 호주오픈을 한국의 많은 테니스 팬들에게 계속해서 중계할 수 있게 됐다”며 “CJ ENM은 테니스 팬들이 기대하는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도전과 투자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CJ ENM은 호주오픈, 롤랑가로스 등 테니스 메이저 대회와 여자테니스연맹(WTA) 투어 등 주요 테니스 경기를 중계하고 있다. 오는 6월부터 유럽에서 열리는 미니월드컵 유로 2024, 아메리카 대륙의 축구 축제 2024 코파 아메리카 등 주요 해외 축구 국가 대항전 대회를 중계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