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청 개청] 우주정책·추진 속도…달라질까

37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우주항공청(우주청)이 27일 경남 사천에서 개청한다. 우리나라 우주 전담 조직이 공식적으로 출범한다. 그동안 우리나라 우주 업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중심이었다. 과기정통부를 중심으로 여러 부처가 관여하는 식이었다.

우리나라는 나로호를 시작으로 지난해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에 성공함으로써 자체적으로 ‘우주 수송체’를 가진 나라에 이름을 올렸다.

국가 중심의 우주 개발에서 21세기 들어 민간 중심의 ‘뉴스페이스’ 시대로 접어들면서 우주 또한 경쟁이 치열하다. 이런 상황에서 우주청이 그동안의 성과는 계승하고 문제점은 극복하면서 진일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 수 있을지 눈길이 쏠린다.

27일 우주항공청이 경남 사천에서 업무를 시작한다. [사진=우주청]

윤영빈 우주청장 내정자는 지난 2일 기자들과 만나 “우주청은 단순한 정부 조직의 신설이 아닌 미래의 성장동력을 우주에서 찾고자 하는 정부의 담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미래 성장동력’을 찾는 게 우주청의 설립 목적이라고 공언한 셈이다.

이어 윤 청장은 ‘민간 중심의 우주개발 시스템’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우주청 역할이 중요하다고 했다. 윤 청장은 “우리나라의 우주 개발은 정부 주도 형태로 항공우주연구원과 천문연구원을 중심으로 이뤄져 왔다”며 “전 세계 우주 개발은 민간 주도 형태로 바뀌어 너무나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데 우리도 이러한 흐름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우주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우주청 조직도. [사진=우주청]

미래 성장동력을 찾으면서 민간 중심으로 빠르게 지금의 시스템을 탈바꿈하겠다는 우주청의 목표를 제시한 셈이다. 윤 청장은 “우주청은 기존의 정부 주도 사업 방식에서 벗어나 민간과의 역할 분담을 재정립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민간이 상용 우주 개발을 주도하고 출연연과 대학은 고위험, 장기 미래우주 개발 사업에 집중하는 형태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영빈 초대 우주항공청장. [사진=뉴시스]

우주청의 이 같은 역할론에 우주 전문가들은 ‘그렇게 해야 하는 것은 맞는데 과연 그렇게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제시하고 있다. 한 우주 전문가는 “우주 전담 조직 논의 과정에서 중앙정부 부처 산하의 ‘청’이 아닌 대통령 직속 등의 독립적 우주전담 조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청이란 정부 조직으로 과연 우주정책과 추진 속도가 지금보다 달라질 것인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래 성장동력이나 민간 중심으로 전환 등에 우주청의 임무가 집중될 것이라고 하는데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청으로 출범은 했는데 앞으로 우주정책과 추진속도를 낼 수 있도록 우주청이 스스로 독립적 시스템으로 발전하고 탈바꿈하는 게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숙제”라고 주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