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아이들나라’ 스마트TV로 확장…전용앱 출시

31

통신사 관계 없이 누구나 시청 가능

LG유플러스 임직원이 아동과 스마트TV를 통해 아이들나라 콘텐츠를 시청하는 모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키즈 전용 플랫폼 ‘아이들나라’의 스마트TV 전용 앱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존 모바일 앱과 LG유플러스의 IPTV 서비스인 ‘U+tv’를 넘어 스마트TV로 서비스 제공 영역을 확대했다.

아이들나라는 독서∙학습∙놀이 등 다양한 목적에 따라 6만여편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키즈 전용 서비스다. 새롭게 출시된 스마트TV 전용 아이들나라 앱에서는 도서·학습 콘텐츠 및 애니메이션 등 약 3600편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타사 IPTV 이용 고객도 큰 화면으로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다는 의견을 반영해 스마트TV 전용 앱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플랫폼 확장을 통해 스마트TV 보유 고객이라면 누구나 현재 이용 중인 통신사와 관계없이 TV 화면으로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아이들나라 프리미엄 상품 고객은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스마트TV에서도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앱에서 이용 중이던 서비스를 스마트TV에서도 그대로 이어 시청할 수 있다.

새롭게 스마트TV에서 아이들나라를 이용하고 싶은 고객은 모바일 아이들나라 앱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프리미엄 상품에 가입한 후 스마트TV 홈 화면에서 아이들나라 앱을 내려 받으면 된다.

아이들나라 스마트TV 전용앱 사용이 가능한 스마트TV는 LG전자 웹(web)OS 5.0 이상, 삼성전자 타이젠(Tizen) 5.0 이상이다. 아이들나라는 추후 모든 스마트TV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대호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는 “앞으로도 자체 AI(인공지능) 브랜드 ‘익시’ 기반의 AI를 활용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고객 경험을 혁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