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 첫 개최…생태계 확장 논의

24

업계 관계자 200여명 참석

MWC 2024 삼성전자 전시 부스에 진열된 ‘갤럭시 링’ 실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8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그래비티 서울판교 호텔에서 ‘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업계 리더들을 초청해 ‘헬스 파트너 데이’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사에는 헬스케어 기업, 전문 의료기관, 투자회사 등 업계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파트너들과 디지털 헬스 케어 비전을 공유하고, 건강관리 플랫폼 ‘삼성 헬스’의 생태계 확장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를 위해 개방형 협업을 강화하고, 종합 건강 관리가 가능한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 개발자들을 위한 ‘삼성 헬스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 소개 ▲ 헬스케어 시장에서 인공지능(AI)의 역할에 대한 패널 토론 ▲수면·스포츠 테크·의료 AI·혈당 관리 분야에서의 협력 사례가 소개되는 세션이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올해 2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처음 전시된 반지 형태의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 ‘갤럭시 링’이 행사장에 전시돼 파트너와의 협력을 강조했다. 이 제품은 올해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박헌수 삼성전자 MX사업부 디지털헬스팀장은 “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는 업계 리더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더 많은 기회를 발굴하길 위해 마련됐다”며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기술과 파트너사들의 전문성이 결합돼 디지털 헬스 생태계가 성장하고 고도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