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째 지속 중인 ‘북한 GPS 전파 교란’…과기부 “실제 피해 사례 없어”

79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31일 17시 기준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 전파혼신 신고건수는 총 932건(항공기 201건, 선박 731건)”이라며 “실제 피해로 이어진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북한의 GPS 전파교란 공격이 사흘째 지속되고 있다.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한 이후 도발을 다각화하며 심리전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이날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29일 오전 5시50분부터 발신지가 북한의 강령·옹진 지역으로 추정되는 혼신신호가 과기정통부 소관 전파감시시스템(연평·인천·강화·파주 사이트)에 유입·중단을 반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GPS 전파혼신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정부는 상황에 따라 위기대응 단계 경보를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나눠 발령한다.

과기정통부는 “국토부, 해수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실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항공기 지상항법시설·관성항법장비 사용, 선박 레이더·항로표지·지형지물 활용 등 예방조치를 수행하는 등 비상대비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