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지역 창업자·소상공인 디지털 비즈니스 지원 프로그램 진행

26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는 지역 창업자와 소상공인의 성공적인 디지털 비즈니스 진출을 지원하는 ‘2024 카카오 클래스 입문과정’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사진=카카오]

‘카카오 클래스’는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 활용 노하우를 교육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카카오와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2016년부터 운영해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지역 창업자와 소상공인 약 1500명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톡스토어 입점과 디지털 비즈니스 전환을 이뤄냈다.

올해는 전국의 지역 창업자와 소상공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제주와 경남·대구·대전·부산·세종·울산·전남·전북·충남·충북 등 전국 11개 지역의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지역별 모집 인원 제한도 없앴다.

강의 커리큘럼(교육 과정)도 확대해 카카오톡 스토어(카카오톡 스토어 소개와 입점에 대한 이해와 상품 등록부터 관리, 판매관리 등), 카카오톡 채널(카카오톡 채널 개설부터 채널 기능·비즈니스 활용 방법) 등 지역 창업자와 소상공인이 안정적으로 디지털 비즈니스 진출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구성했다고 카카오 측은 설명했다.

사업자라면 누구나 수강할 수 있으며 강의는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날부터 오는 9월 1일까지 약 2개월 간 본인이 원하는 시간에 수강할 수 있다. 6월 한 달 간 톡스토어 과정 수료자를 대상으로 톡스토어 기획전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입문 과정 수료자에게는 9월에 진행되는 심화 과정 참여 우대 혜택이 주어진다.

카카오 관계자는 “판로 확대를 고민하는 지역 창업자와 소상공인이 좀 더 쉽게 디지털 비즈니스에 진입하고 카카오톡 스토어 입점·카카오톡 채널 활용을 통해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지역 창업자와 소상공인의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과 지속 가능한 상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