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애플 인텔리전스’…’시리’도 더 똑똑해졌다

34

10일(현지시간) ‘WWDC 2024’ 개최

시리 언어 이해력 대폭 개선…화면 인지 능력도

통화 녹음·요약 가능…최우선 메시지 표시

챗GPT 올 하반기 적용…GPT-4o로 구동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간) ‘세계개발자컨퍼런스(WWDC) 2024’에서 애플 인텔리전스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애플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서 열린 자체 연례행사 ‘세계개발자컨퍼런스(WWDC) 2024’에서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을 위한 개인용 지능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했다.

애플 인텔리전스 탑재에 따라 자체 인공지능(AI) 비서 ‘시리’의 언어 이해 역량이 한층 높아졌다. 대화의 맥락을 더욱 잘 파악하는 데다 사용자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 사용자가 말실수를 하더라도 무슨 말인지 알아듣고, 대화의 맥락을 이해하기 때문에 앞 내용과 이어지는 요청도 할 수 있다.

시리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사용법에 관한 수천 가지 질문에도 대답할 수 있다. 가령 사용자는 메일 앱에서 이메일 보내기를 예약하는 방법부터 라이트 모드에서 다크 모드로 전환하는 방법까지 모든 것을 물어보고 배울 수 있다.

화면 내용 인지 능력도 갖추게 됐다.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많은 앱에서 화면 속 정보를 이해하고 사용자의 동의에 따라 필요한 동작을 수행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친구가 메시지로 새 주소를 보내준 경우 “이 주소를 친구 연락처 카드에 추가해 줘”라고 말하면 요청을 들어준다.

또 애플 앱과 서드파티(제3자) 앱을 넘나들며 수백 가지 동작을 수행할 수 있다. 예컨대 “내 읽기 목록에서 매미에 관한 글 좀 찾아 줘” 또는 “토요일 바비큐 파티에서 찍은 사진 좀 말리아한테 보내 줘”하고 말하면 시리는 요청을 따른다.

아울러 애플은 iOS 18, 아이패드OS 18, 맥OS 세콰이아에 챗GPT 기능을 통합해 사용자가 챗GPT의 전문 지식과 이미지 및 문서 이해 역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구현할 예정이다. 시리도 챗GPT의 전문 지식을 활용할 수 있다. 시리는 사용자의 질문을 챗GPT로 보내기 전에 항상 사용자의 허락을 먼저 구하고 나서 답변을 표시해 준다.

챗GPT를 사용하는 사용자들을 위한 개인정보 보호 기능도 탑재됐다. 이에 따라 사용자의 IP 주소는 가려지고, 챗GPT 개발사 오픈AI도 사용자의 요청을 저장할 수 없다.

챗GPT는 올 하반기 iOS18, 아이패드OS 18, 맥OS 세콰이아에 적용되며, GPT-4o로 구동된다. 사용자는 계정을 생성하지 않고도 챗GPT에 무료로 액세스할 수 있고, 챗GPT 구독자라면 계정을 연결해 Apple 기기에서 바로 유료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애플 인텔리전스는 기기 안에서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메일, 메모, 서드파티 앱 등 글을 쓸 수 있는 대부분의 앱에서는 사용자가 쓴 글을 재작성·교정·요약해준다. 최우선 메시지 기능은 받은 편지함 최상단의 새로운 섹션에 오늘 있을 저녁 식사 초대나 오늘 이용할 탑승권 등 가장 시급한 이메일을 표시한다.

전화 앱에서는 오디오를 녹음 및 요약할 수 있다. 통화 중에 녹음을 시작하면 당사자 모두에게 자동으로 녹음 사실이 알려지고, 통화를 마치면 애플 인텔리전스가 요약본을 생성한다.

이미지 생성도 가능하다. 사용자는 ‘이미지 플레이그라운드’를 통해 애니메이션, 일러스트, 스케치 등 세 가지 스타일 중에서 하나를 골라 단 몇 초 만에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이미지 플레이그라운드는 메시지를 비롯한 각종 앱에 통합돼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