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임팩트, AI 전문가 김주호·김은솔 교수 영입

28

AI 중심 공익사업 강화

(왼쪽부터) 김주호 카이스트 전산학부 교수, 김은솔 한양대학교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브라이언임팩트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는 신임 등기이사로 AI(인공지능) 전문가인 김주호 카이스트 전산학부 교수와 김은솔 한양대학교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를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브라이언임팩트는 AI와 과학 기술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재단의 방향성에 맞춰 해당 분야에서 활발히 연구 중인 김주호 교수와 김은솔 교수를 영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브라이언임팩트 측은 “두 교수는 모두 사람과 AI의 상호작용을 중심으로 연구해 온 경험이 있어 재단이 추진하는 다양한 AI 중심 사업에 전문성을 높이고 실행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주호 교수는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와 MIT에서 각각 컴퓨터공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카이스트 전산학부 부교수 및 김재철 AI 대학원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 교수가 이끄는 카이스트 인터랙션 연구실은 인간·컴퓨터 상호작용과 인간·AI 상호작용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AI 기술의 적용과 인터랙션 방식을 연구하고 있다.

김은솔 교수는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2018년부터 카카오브레인에서 인공지능 기술 개발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카카오브레인 재직 당시 사람의 행동과 사고에 관한 연구를 기반으로 이미지 및 동영상 이해를 통해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옮기는 기술 개발에 주력했다.

이후 2021년 한양대학교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및 인공지능대학원 조교수로 선임돼 기계학습, 딥러닝, 컴퓨터비전 분야를 주로 연구하고 있다.

이사 2인의 신규 선임에 따라 브라이언임팩트 이사진은 박승기 이사장을 비롯해 정혜신, 김경헌, 김주호, 김은솔 등 총 5인으로 구성된다.

브라이언임팩트 박승기 이사장은 “두 AI 전문가의 깊이 있는 연구 경험을 더해 우리 재단의 전문성과 실행력을 한층 더 강화함으로써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