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VPN 우회 잡는다…일부 사용자 구독 취소 메일 받아

122

이용자 위치·가입국 다르면 ‘유튜브 프리미엄’ 취소

유튜브 로고 ⓒ뉴시스

유튜브가 가입 국가를 바꿔 저렴한 가격으로 유료 구독 서비스를 이용자 대상으로 멤버십을 취소하고 있다. 이른바 ‘디지털 망명’을 원천 봉쇄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1일 테크크런치 등 IT 전문 매체들은 유튜브는 VPN(가상사설통신망)을 통해 실제 거주하는 국가가 아닌 멤버십 이용료가 저렴한 나라로 설정하고 프리미엄 서비스를 사용한 사람들에게 멤버십 취소 통보 메일을 보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주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구독이 취소됐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들은 VPN 우회를 통해 미국이 아닌 다른 국가에서 프리미엄 서비스를 결제한 이용자들이다.

국내 커뮤니티에서도 다른 나라를 통해 유튜브 멤버십을 이용하다 취소 메일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국의 유튜브 프리미엄 월 구독료는 1만4900원, 미국은 13.99달러(약 1만9446원)다. 인도, 나이지리아, 이집트, 아르헨티나 등의 국가에서는 1000~3000원에 멤버십을 구독할 수 있어 일부 이용자들이 VPN을 우회 접속하는 편법을 써왔다.

폴 페닝턴 유튜브 대변인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회사가 사용자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가입 국가와 사용자가 유튜브에 접속하는 국가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 회원에게 현재 거주 국가로 결제 정보를 업데이트하도록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