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규영 IBS 단장 EMBO 회원 선정…힌국 과학자 중 두번째

118

고규영 단장, 혈관·림프 관련 연구 성과 다수

고규영 IBS 혈관 연구단장 사진. ⓒ기초과학연구원

기초과학연구원(IBS)은 고규영 혈관 연구단 단장(KAIST 의과학대학원 특훈교수)이 유럽분자생물학기구(EMBO) 외국인 회원으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한국 과학자로는 김빛내리 IBS RNA 연구단장에 이어 두 번째다.

고규영 단장은 10월 29일부터 11월 1일까지 독일 하이델베르크에서 개최되는 EMBO 회원 회의에서 공식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고규영 단장은 뇌 속 노폐물 배출경로, 림프절에 도달한 암세포 생존전략을 규명하는 등 혈관·림프 관련 연구 성과를 내고 있다.

연구 중심 의사과학자로서 의과학 분야 후학을 양성하는 데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이러한 공적을 인정받아 2023년에는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EMBO는 매년 생명과학 분야에 탁월한 공헌을 한 우수 과학자를 회원으로 선정하는데, 현재 전세계 2100명 이상 최고 연구자가 포함돼 있다. EMBO 회원 출신 중 92명이 노벨상을 수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EMBO 신규 회원에 고규영 단장을 비롯해 전세계 37여 개국에서 120명이 선출됐으며, 그 중 100명은 EMBO의 24개 회원국에서 선출됐고 20명은 13개 비회원국에서 외국인 회원으로 선출됐다.

피오나 와트(Fiona Watt) EMBO 이사는 “새로 선출된 회원들은 기초 생명과학 연구에 엄청난 기여를 했으며, 그들의 연구는 세계 각지에서 인류의 삶과 생활을 개선하는 혁신으로 이어졌다”며 “창립 60주년을 맞은 EMBO는 국제적인 생명과학 연구를 강화하고 EMBO 활동에 기여한 회원들의 역할에 찬사를 보낸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