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프로젝트M’ 개발자 코멘터리 영상 공개

88
▲ '프로젝트M' 개발자 코멘터리 영상에 등장한 유승현 개발PD (사진 제공: 엔씨소프트)
▲ ‘프로젝트M’ 개발자 코멘터리 영상에 등장한 유승현 개발PD (사진 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20일(목), 콘솔 신작 ‘프로젝트M’의 개발자 코멘터리 영상을 공개했다.

‘프로젝트M’은 이용자가 획득한 정보에 따라 스토리가 변화 및 확장되는 인터랙션 기반 액션 어드벤처 게임이다. 엔씨는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23’에서 디지털 휴먼이 소개하는 ‘프로젝트M’의 트레일러를 공개한 바 있다.

이번 영상에선 엔씨 유승현 개발PD가 등장해 ‘프로젝트M’의 개발 현황과 GDC 트레일러에 담긴 비주얼 R&D 및 AI 기술을 설명했다.

▲ 개발자가 직접 게임에 대해 소개하는 ‘프로젝트M’ 신규 영상 (영상 출처: 엔씨소프트 공식 유튜브 채널)

유 PD는 “리얼리티를 기반으로 하지만 개발자들의 상상력을 더한 월드를 만들고 있다”며, “모든 플레이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게임 내 몰입과 사실적인 체험 강화를 목표로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트레일러로 공개한 ‘프로젝트M’의 고품질 그래픽은 엔씨의 비주얼 R&D를 집약하고 있다. 3D 스캔, 모션 캡쳐, VFX(Visual Effects, 시각특수효과) 등 자체 기술력에 언리얼 엔진5의 나나이트(Nanite), 버추얼 쉐도우 맵(Virtual Shadow MAP), 루멘(Lumen) 등의 신기술을 적용해 실사 수준의 그래픽으로 개발 중이다.

특히, 서울의 한 골목길을 재현한 장면은 다양한 건물의 외관과 오브젝트들을 실사 수준으로 디테일하게 묘사했다. 유 PD는 “트레일러에 등장하는 골목길, 병원, 비밀기지 장면은 영상 제작만을 위한 리소스가 아닌 모든 이용자들이 직접 플레이 가능한 실제 플레이빌드”라 설명했다.

‘프로젝트M’ 개발에 AI 기술도 활용된다. 트레일러 속 디지털 휴먼 제작에 사용된 AI 보이스, 페이셜 애니메이션 등을 게임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 유 PD는 “생동감 있는 스토리 전달을 위해 적절한 인터랙션과 연기 호흡이 가능한 많은 NPC가 필요하다”며, “개발 효율을 높일 수 있는 AI 기술들을 게임 개발 파이프라인에 적용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테스트 중인 기획도 공유했다. 몰입도를 높일 수 있는 액션 전투, TPS(3인칭 슈팅게임) 모드 등을 기획해 테스트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